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2-18 오전 10:13:2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문화/연예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1987’ 600만 돌파 초읽기
개봉 3주차 누적 578만명
‘신과 함께’ 1,300만 눈앞
2018년 01월 15일(월) 18:46 [경안일보]
 
↑↑ 영화 ‘1987’
ⓒ 경안일보
영화 ‘1987’이 개봉 3주차 주말에도 100만명이 넘는 관객을 끌어모으며 6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뒀다. ‘신과 함께-죄와 벌’은 70만 관객을 추가하며 1,300만 관객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1987’(감독 장준환)은 12~14일 1,120개관에서 1만3,243회 상영, 103만1,135명을 불러모아 600만 관객까지 약 20만명만 남겨두게 됐다(578만명). 이 기간 매출액은 87억3,200만원(누적 466억원), 매출액 점유율은 33.1%로 1위였다.
영화는 개봉 첫 주차 주말 135만명을, 2주차 주말에는 106만명을 불러들인 데 이어 3주차에도 100만명이 넘는 관객이 보며 흥행세를 이어갔다. 이 추세라면 ‘1987’은 무난히 600만 관객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1987’은 1987년 6월 항쟁을 그린 작품이다. 대학생 박종철이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 도중 고문 당해 죽자 정부는 사건 은폐를 시도하고, 이 일의 진실이 드러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지구를 지켜라’(2003), ‘화이:괴물을 삼킨 아이’(2013)의 장준환 감독이 연출했고, 하정우·김윤석·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여진구·설경구·강동원 등이 출연했다.
‘신과 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은 같은 기간 984개관에서 1만981회 상영, 74만5,632명이 봐 누적 관객수 1,284만4,189명을 기록 중이다. 역대 국내 개봉 영화 흥행 순위 7위에 해당하는 수치로 ‘신과 함께’는 무난히 1,3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 국내 개봉 영화 중 1,300만명 이상 본 작품은 ▲‘명량’(2014) 1,761만명 ▲‘국제시장’(2014) 1,425만명 ▲‘아바타’(2009) 1,362만명 ▲‘베테랑’ 1,341만명 ▲‘괴물’(2006) 1,301만명 등 5편뿐이다.
이번 작품은 ‘미녀는 괴로워’(2006), ‘국가대표’(2009) 등을 연출한 김용화 감독의 새 영화다. 주호민 작가가 2010~2012년 내놓은 동명 웹툰이 원작으로, 화재 현장에서 어린 아이를 구하고 목숨을 잃은 소방관 ‘김자홍’이 저승으로 가 49일 동안 7번의 재판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저승 삼차사 ‘강림’, ‘해원맥’, ‘덕춘’은 자홍과 재판을 함께하며 그의 삶을 적극 변호한다.
하정우·차태현·주지훈·김향기·이정재 등이 출연하는 작품으로 총 제작비로 약 400억원이 투입됐으며, 2부작으로 제작돼 2편은 올해 여름 개봉할 예정이다.
픽사 애니메이션 ‘코코’(감독 리 언크리치)는 주말 동안 73만2,218명이 봐 ‘신과 함께’에 이어 근소한 차이로 3위를 차지했다. 이 작품은 뮤지션이 되는 게 꿈인 소년 ‘미구엘’이 전설적인 가수 에르네스토의 기타에 손을 대고, 이로 인해 죽은 자들의 세계로 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해 연말 북미 현지에서 개봉해 3주 연속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른 작품이며, 14일까지 전 세계에서 6억2,100만 달러를 벌어들인 히트작이다. 올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애니메이션상을 받을 것이 확실시되는 작품이기도 하다.
한편 이밖에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는 4위 ‘쥬만지:새로운 세계’(32만7,915명, 누적 151만명), 5위 ‘다운사이징’(9만2,104명, 12만5,427명) 순이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광림 한국당 도지사 적합도 22.9%..
서태평양 미국령 괌섬, 규모 6.0 지..
문경시, 적극 행정 추진
포항시, 지진피해 보상
영덕군 현직 파출소장, 일반인 정신..
경주시, 전기자동차 보급 추진
민주평화당 “NBC 망언, 사과로 끝..
ICT혁신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
‘숨은보험금’ 8,310억 찾아갔다
문재인·김여정, 역사적 악수

최신뉴스

[부고] 안흥국(한샘 부사장)씨 빙..  
롯데백화점 대구점, 뽀로로 캐릭터..  
대구경북병무청, 사회복무요원 복..  
수성대,설맞아 외국인 유학생 한마..  
DGB대구은행, 2018 설맞이 전통시..  
가스공사, 설맞이 어르신 떡국 나..  
영남이공대, 이경수 교수 최정원 ..  
보이스피싱 조직 억대 수금책 40대..  
한전 대구지역본부, 설 명절 맞이 ..  
대구교육청, 부패방지 시책 평가 5..  
洪 “정부 정치 보복만 집중”  
김정은 “남한방문 성과 만족”  
장욱, 군위군수 출마 선언  
우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 청송군..  
문재인 대통령 ‘발트 3국’ 외교 ..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