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1-18 오후 08:45:33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종합
정치
4·27 재보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방자치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안철수 통합 vs 박지원 창당
安 “당원 75% 찬성… 시너지 효과 입증”
朴 “중재안 실현 가능성 없어” 갈등 심화
2018년 01월 07일(일) 19:33 [경안일보]
 
ⓒ 경안일보
국민의당 통합파와 반대파 수장격인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가 7일 모처럼 한자리에 섰지만 통합을 둘러싼 갈등만을 노출했다.
안 대표와 박 전 대표는 이날 전남 여수시 여수박람회장에서 열린 여수마라톤대회에 각각 참석했다. 안 대표는 통합 의지를 거듭 천명했고 박 전 대표는 통합 저지와 불발 시 신당 창당을 공언했다.
안 대표는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재파들의 당내 갈등에 대한 중재 노력도 본질은 통합에 방점이 맞춰져 있다”며 “통합은 당원과 국민이 바라고 있는 만큼 따라야 한다”고 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당원 75%가 통합을 찬성하고 있고 공신력 있는 여러 여론기관에서 여론조사를 통해 (바른정당)와 합치면 시너지 효과가 있다는게 입증됐다”며 “국민들이 바라보고 있고 정치인과 정당은 당원과 국민들의 뜻을 따르는 것이 도리이다”라고 반대파를 비판했다.
선(先) 안철수 대표 사퇴, 후(後) 전당대회 통합 여부 결정을 골자로 한 중립파의 중재안도 통합에 방점을 둬 해석했다. 통합 유보파를 설득하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안 대표는 “중재파의 중재안도 본질은 통합이고 통합을 이루기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는 것이다”라며 “어떻게 하면 원만한 통합을 할 것인가. 당원과 국민이 원하는 통합을 이룰 수 있는 최선을 방법을 찾는 것에 방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한길 전 공동대표가 귀국해 통화를 했고 조만간에 만나기로 했다”며 “당이 통합하는데 많은 역할 기대하고 있고 의논하겠다”고 말했다. 통합 유보파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 설득하고 있다. (여수) 오는 길에 집에 찾아가고 전화통화로 설득하고 있다”고 했다.
박 전 대표는 안 대표에 대해서는 반감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12월 김대중 마라톤대회 때보다 안 대표 통합 추진에 대해 당내 갈등의 골이 훨씬 깊어졌다”며 “그때만 하더라도 안 대표가 절대 통합의 통자도 안 꺼내겠다고 했다. 그런데 지금은 거짓말하고 통합을 밀고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선(先) 안철수 대표 사퇴, 후(後) 전당대회 통합 여부 결정’을 골자로 한 중립파의 중재안에 대해서도 “안 대표는 하늘이 두 쪽 나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중재안은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안 대표는 자기가 사퇴하려고 했으면 대표를 나오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사퇴도 하지 않을 것이며, 당원들에게 물어보자고 해도 75%가 통합에 찬성해 통과됐다고 주장할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참여 의원 일부가 개혁신당 창당에 유보적인 것’에 대해서는 “의원들은 결국 안 대표가 통합을 계속 밀고 나갈 때는 돌아올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개혁신당 창당 완주’에 대해서도 “목표는 안철수 대표의 통합을 저지”라며 “또 얼마나 많은 지방선거 준비자들이 갈등하고 초조하게 기다리는가를 생각해서 개혁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 안 대표가 돌아오지 않거나 창당을 계속 밀고 나간다면 우리는 확실하게 창당하겠다”고 말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1987’ 600만 돌파 초읽기
영덕군수 적합도 이희진 1위
하회마을, 비리로 얼룩
티웨이항공, 특가 이벤트 실시
공무원 보수규정, 이래도 되나
경영난 심화된 대학 스스로 폐교
“가상화폐 바닥 치면 더 살 것”
대구시, 지역기업 해외 판로개척 ‘..
CES에서 절감한 ‘차이나 스피드’
올해 해외여행 미리 짜볼까?

최신뉴스

제주항공, 항공안전체험교실 업그..  
김영문 관세청장, 대구‧경북..  
대구지방환경청, 비산배출시설 신..  
경북농협, 올원뱅크 가입자 150만 ..  
롯데百 대구점, 신년맞이 입학선물..  
대구보건대, 다문화 여성 교육 봉..  
영남이공대,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영덕군수 적합도 이희진 1위  
경북도,사드배치지역 지원 T/F 확..  
경북도, 최저임금 인상 10대 중점..  
예천천문우주센터 “개기월식 함께..  
영주시, 시민 눈높이로 소통  
의성 眞 브랜드대상 수상 ‘겹경사..  
재구 개인택시청송향우회, 장학금 ..  
예천군, 정기분 등록면허세 부과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