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6-21 오후 06:50:15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일반사회
사건사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일반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명박, 차명재산 혐의 부인
“다스·도곡동 땅, 나와 무관”
검찰에 ‘편견 없이 조사’ 당부
2018년 03월 14일(수) 18:55 [경안일보]
 
ⓒ 경안일보
14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소유 의혹에 대해 “나와 무관하다”고 진술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 앞서 “편견없이 조사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 의심 재산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라며 “검찰 조사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식이 아니라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됐다. 다스와 도곡동 땅을 실제 소유하면서 각종 뇌물과 횡령 등을 저질렀다는 게 혐의 골자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9시22분께 검찰에 도착해 “전직 대통령으로써 하고 싶은 이야기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라며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조사에 앞서 한동훈 3차장 등과 면담을 가진 이 전 대통령은 “편견없이 조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이에 한 3차장은 “법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답했다.
검찰은 오전 9시50분께부터 오후 1시11분까지 약 3시간50분에 걸친 조사를 벌인 상태다. 검찰은 조사의 양이 방대한 점을 감안해 피의자 신분 및 개인 신상 등을 확인하는 인정 신문을 생략했다.
오전 조사는 신봉수(48·사법연수원 29기) 첨단범죄수사1부가 먼저 다스 관련 조사에 나섰다. 오후 2시께 재개된 조사에서도 신 부장이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다스 실소유주 문제가 여러 범행 동기와 전제사실인 만큼 먼저 확정 짓고 나가는 게 효율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그동안 수사과정에서 확보한 객관적 자료들을 일부 제시하는 방식으로 오전 조사를 진행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오전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충실히 질문에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은 신 부장의 다스 관련 질문에 “다스 경영에 개입한 바 없고 나의 소유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치보복’이라는 등의 입장은 조사과정에서 나오지 않았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조사상황을 영상녹화하고 있으며, 이 수사를 지휘하는 한 3차장이 실시간으로 영상을 보며 조사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다만 윤석열 지검장이 조사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받고 있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에 참여한 변호인들도 수기로 조사 내용을 기록하며 입회 중이며, 오전에는 강훈 변호사가 이 전 대통령 옆자리에 앉아 조력했다.
검찰은 신 부장 조사를 오후까지 마친 뒤 송경호 특수2부 부장검사(48·29기)을 투입해 조사할 계획이다. 송 부장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등 뇌물 혐의에 대한 조사를 맡는다.
조사에는 지난해 박영수 특검팀에 파견돼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사건을 수사한 바 있는 이복현(46·32기) 특수2부 부부장검사도 참여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이 전 대통령 소환조사에 따라 통제했던 중앙지검 청사 출입을 통상업무 수준으로 해제할 방침이다. 이 전 대통령 사건 수사가 중요하지만 검찰의 통상업무를 중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현재 중앙지검 청사 조사나 민원 용무가 있는 사람과 차량의 출입이 모두 허용된 상태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文 대통령, 러시아 국빈방문  
주한미군, 29일 평택기지 이전  
적십자회담 南 대표단 “5만7,000..  
한미 국방장관 회담 28일 개최  
이낙연 국무총리, 에너지 전환정책..  
홍준표, 5년 만에 변호사 재개업  
안동 시내버스 노선 조정  
안동시, 힐링콘서트 오락가락 가요..  
안동시, 고질 체납차량 강력 대응  
경일주류㈜, 고액 기부자 가입  
안동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해요..  
안동시, 명사초청 세상 돌아가는 ..  
대구 ‘미래비전위원회’ 출범  
“달서구 빛낸 숨은 인물 찾아요”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대구..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