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전 09:45: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이슈

농촌 떠나는 ‘젊은 층’… 농가 인구 45%, 65세 이상

통계청, 2018 농림어업조사 결과 발표
2017년 比 65세 이상 농가 인구비율 2.2%p 상승
30세 미만 4만2천 명 감소·40~50대도 감소
농가 수, 농촌 가구원 수도 지속적으로 감소 중
1억 이상 소득 농가 8.8% 증가… 경북, 농가 수 최대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04월 17일

↑↑ 농가 인구 45%가 65세 이상-통계청이 17일 발표한 농림어업조사 보면 지난해 65세 이상 농가 인구는 103만4700명으로 고령인구 비율이 45%까지 올랐다. 작년 30세 미만 농가인구는 2010년 대비 53.8% 감소한 28만4500명으로 농촌 탈출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그래픽=뉴시스)
한국 농가 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45%까지 올랐다.
젊은 층의 농촌 탈출 현상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65세 이상 농가 인구는 103만4천700명이다. 전체의 44.7%로 전년(42.5%)보다 2.2%포인트(P) 상승했다. 2016년→2017년 상승분(2.2%P)을 유지했다.
농가 인구는 60세 미만 전 연령대에서 전년 대비 감소세를 나타냈다.
특히 30세 미만 젊은 층이 4만2천900명이나 줄었다. 30~39세는 1만500명, 40~49세는 2만4천400명, 50~59세는 3만9천400명 감소했다.
2010년과 비교해봐도 60세 미만의 이탈 추세는 뚜렷하다. 우선 30세 미만이 2010년 61만6천100명에서 2018년 28만4천500명으로 53.8% 감소했다.
30~39세는 21만7천명에서 10만5천700명으로, 40~49세는 36만3천700명에서 16만5천800명으로, 50~59세는 58만6천900명에서 40만8천900명으로 쪼그라들었다.
이 기간 60~69세는 62만1천600명에서 60만5천200명으로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고 70세 이상은 65만7천500명에서 74만4천900명으로 증가했다. 다만 50세 미만 연령층이 대거 줄어들어 전체 농가 인구는 306만3천명에서 231만4천900명으로 감소했다.
이에 따라 농가 수도 감소하고 있다. 2018년 102만800가구로 2010년(117만7천300가구)보다 15만6천500가구 줄어들었다.
전체 농가 인구 감소 폭보다 농가 수가 덜 줄어든 이유는 농촌의 가구원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2010→2018년 1인 가구는 18만명대를 유지했고 2인 가구는 53만명대에서 55만명대로 증가한 데 반해 5인 이상 가구는 절반 이하(11만→5만명대)로 줄었다.
농가가 대형화되는 점은 긍정적이다. 2018년 농·축산물 판매금액 1억원 이상 농가는 3만6천가구로 전년보다 2천900가구(8.8%) 증가했다. 5천만원 이상~1억원 미만 농가는 5만6천가구로 2천400가구(4.5%) 늘었다. 채소·산나물을 재배하는 농가(3.7%)는 증가한 반면 논벼 농가(-3.2%), 특용작물·버섯 농가(-16.2%)는 감소했다.
농·축산물 판매처는 농협·농업법인이 전체 농가의 33.4%다. 소비자직접판매가 26.1%로 그 뒤를 이었다.
시·도별 농가는 경북이 17만6천가구로 가장 많고 전남이 14만5천가구, 충남이 12만3천가구다. 농가감소율은 경기(-3.4%)와 제주(-3.1%), 충북(-2.7%)이 높다.
한편 한국 임가는 8만2천가구(임가 인구 18만9천명), 어가는 5만2천가구(인구 11만7천명)로 조사됐다. 전년보다 임가는 3.2%, 어가는 4.0% 감소했다.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임가 42.3%, 어가 36.3%다.
시·도별 임가는 경북(2만1천가구), 전남(1만3천가구), 경남(1만2천가구)에 많고 어가는 전남(1만9천가구), 충남(9천가구), 경남(8천가구) 순이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04월 17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