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3 오후 10:41: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스포츠

황희찬과 포옹 손흥민도‘비상’… 토트넘 ‘노심초사’

전세기 복귀 손흥민
토트넘 합류 전 검사 예정
英 매체 “코로나 감염 우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11월 19일
↑↑ 황희찬(왼쪽 두 번째)이 17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 인근 마리아 엔처스도르프의 BSFZ 아레나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평가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 16초 선제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 황희찬과 황의조의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황희찬은 경기 시작 16초 만에 골을 넣어 한국 축구 역사상 최단 시간 A매치 득점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라이프치히)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카타르전 선제골 이후 함께 포옹한 선수들의 안전에도 비상이 걸렸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카타르전 이후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황희찬과 스태프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18일 밝혔다.
오스트리아 원정 2연전에서 발생한 대표팀의 7번째 코로나19 확진 선수다.
벤투호는 추가로 감염된 황희찬을 포함해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조현우(울산), 이동준, 김문환(이상 부산), 황인범(루빈카잔), 나상호(성남) 등 선수 7명과 스태프 3명, 총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는 황희찬의 추가 확진 소식은 영국에도 전해졌다.
영국 매체 HITC는 이날 황희찬이 17일 카타르와 평가전에서 경기 시작 16초 만에 선제골을 넣인 뒤 손흥민, 황의조(보르도), 이재성(홀슈타인 킬) 등과 모여 포옹하는 세리머니를 공개하면서 “토트넘 팬들이 이 사진을 싫어할 것”이라고 전했다.
황희찬은 한국 축구 역대 최단시간 득점에 성공한 뒤 손흥민을 비롯한 동료들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이어 “황희찬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손흥민이 황희찬과 포옹하고 있다”라며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의 감염 가능성에 매우 걱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손흥민은 카타르전을 마치고 토트넘 구단이 오스트리아 현지로 보낸 전세기를 타고 영국으로 이동했다.
A매치 기간 시행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온 손흥민은 현지 복귀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프로토콜 규정에 따라 토트넘 훈련 복귀 전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손흥민의 검사 결과에 토트넘도 초긴장 상태다. 오는 22일 열리는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를 앞두고 핵심 선수를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HITC “손흥민이 격리될 경우 토트넘의 중요한 경기에 뛰지 못한다”라고 우려했다.
한편 영국으로 돌아간 손흥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어려운 상황에서 고생 많이 했어”라며 동료들과 고생한 대한축구협회(KFA)에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뉴시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11월 19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