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2 오전 05:24: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스포츠

다저스, 화끈한 방망이쇼로 분위기 전환… PS 15-3 대승

3차전 브레이브스와의 경기
PS 한 이닝 최다 득점 신기록
시리즈 전적 1승2패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10월 15일
↑↑ LA 다저스 맥스 먼시(오른쪽 두 번째)가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NLCS 3차전에서 1회 그랜드슬램을 터뜨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LA 다저스가 화끈한 방망이로 분위기 전환을 했다.
다저스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4승제) 3차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 15-3 대승을 거뒀다.
1, 2차전을 연거푸 패한 다저스는 이날 1회부터 11득점을 폭발하며 반격에 나섰다. 애틀랜타를 완파한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1승2패가 됐다.
다저스는 이날 장단 16안타로 15점을 몰아쳤다. 그 중 11점이 1회초에 나왔다. 이는 역대 포스트시즌 한 이닝 최다 득점 신기록이다.
선두 무키 베츠의 내야 안타와 코리 시거의 좌익수 방면 적시 2루타로 가볍게 선제점을 올렸다.
이어 저스틴 터너와 맥스 먼시는 내야 땅볼에 그쳤지만 2아웃 이후 다저스의 타선이 본격적으로 터지기 시작했다. 윌 스미스의 중전 2루타로 한 점을 보탰고, 코디 벨린저의 볼넷으로 연결된 2사 1, 2루에서 작 피더슨이 좌중월 스리런을 날렸다. 스코어는 5-0.
후속 에드윈 리오스는 연속 타자 홈런을 쳤다.
크리스 테일러가 볼넷으로 골라내자 애틀랜타는 선발 카일 라이트를 내리고 그랜트 데이턴을 마운드에 올렸다. 그러나 다저스의 방망이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베츠는 바뀐 투수 데이턴에 볼넷을 얻어내 2사 1, 2루를 연결했고, 시거의 중전 적시타로 7-0으로 달아났다. 터너의 몸에 맞는 공으로 계속된 2사 만루에서는 먼시가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그랜드슬램을 작렬했다.
다저스의 무시무시한 1회초 공격은 스미스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마무리됐다. 종전 포스트시즌 한 이닝 최다 득점은 10점으로 총 네 차례 나왔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애틀랜타를 상대로 1회 10점을 뽑아낸 바 있다.
1회부터 기선제압을 한 다저스는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2회초 벨린저의 솔로포로 한 점을 더했고, 3회에도 3점을 추가했다. 시거가 3회 1사 후 우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1사 2, 3루에서는 스미스의 땅볼에 3루 주자 터너가 홈을 밟았다. 이어 벨린저의 중전 적시타로 15-0까지 격차를 벌렸다.
애틀랜타는 3회말 크리스티안 파체의 솔로포로 한 점을 만회했지만, 승부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먼시는 2안타 1홈런 4타점을 터뜨렸고, 시거는 3안타 1홈런 3타점, 피더슨은 4안타 1홈런 3타점으로 활약했다.
다저스 선발 훌리오 유리아스는 5이닝 3피안타(1홈런)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애틀랜타 선발 라이트는 ⅔이닝 5피안타(2홈런) 7실점으로 난타를 당하며 패전이 됐다. 두 번째 투수 데이턴도 2이닝 8피안타(3홈런) 8실점으로 무너졌다.
뉴시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10월 1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