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6:32: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스포츠

SK, 투수 서진용의 부활에 활짝

“연패 탈출만큼 반가워”… 팀의 2점차 리드 완벽히 지켜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05월 21일
↑↑ SK 서진용 선수.(사진=뉴시스)
어두운 터널을 지나 10연패의 사슬을 끊은 SK 와이번스에 연패 탈출만큼 반가운 것이 있다. 바로 서진용(28)의 부활이다.
SK는 지난 20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지긋지긋한 10연패의 사슬을 끊으면서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이날 SK의 승리에는 불펜진의 활약도 큰 몫을 했다. 잠수함 선발 투수 박종훈이 5이닝 6피안타(1홈런) 3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간 뒤 김정빈과 서진용, 하재훈이 차례로 등판해 팀의 2점차 리드를 지켜냈다.
SK에게 무엇보다 반가운 것은 서진용이 2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낸 것이었다.
팀이 5-3으로 앞선 7회말 마운드에 오른 서진용은 서건창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김하성에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이정후를 2루 땅볼로, 박병호를 유격수 땅볼로 잡고 실점없이 이닝을 끝냈다. 8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서진용은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며 자신의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SK는 연패 기간 동안 ‘총체적 난국’이나 다름없었는데, 불펜이 흔들리면서 승리를 놓친 경우도 적잖았다.
2019시즌을 마치고 원투펀치를 이룬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앙헬 산체스(요미우리 자이언츠)를 떠나보낸 SK는 선발진 공백을 메우기 위해 지난해 필승조로 활약한 김태훈을 선발로 전환했다.
시즌을 시작하면서 서진용, 하재훈이 버틴 불펜보다 새롭게 짜여진 선발진에 대한 걱정이 더 많았다.
하지만 서진용은 팀의 연패 탈출에 큰 힘을 보태는 쾌투를 선보이며 부활의 발판을 놨다.
뉴시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05월 21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