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3 오후 10:10: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자유기고

코로나19 시대에 맞서는 주택용 소방시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1년 01월 06일
↑↑ 김동한-인천서부소방서 신현119안전센터 소방장
코로나19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의 삶은 예전과 달라졌다.
곁에 잘 두지 않았던 손 소독제와 마스크는 생활필수품이 됐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사람들과의 만남은 주저하게 됐다.
외식이나 쇼핑도 온라인으로 해결한다. 한마디로 집에서 지내는 생활이 우리 삶이 됐다.
겨울철은 화재 빈도가 높은 계절이다. 코로나19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화재에 대한 걱정이 많다. 그렇다면 화재가 발생했을 때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최소한의 방안은 무엇일까? 바로 주택용 소방시설이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로 구성된 기초소방시설을 말한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화재 발생 시 연기를 감지해 음향 장치로 화재사실을 알린다. 소화기는 초기 진화에 있어 ‘소방차 한 대의 위력에 버금간다’고 말해도 과하지 않을 정도로 중요하다.
예전에 필자가 단독경보형 감지기 울림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밖에서 떨고 계시는 할머니를 본 적이 있다. 주방에서 음식을 하다가 잠깐 볼일을 보고 왔는데 감지기가 울려서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신고한 사례다.
가스레인지에 올린 음식이 과열되면서 연기가 피어올라 감지기가 작동된 거라고 말씀드리니 할머니는 필자의 손을 꼭 잡고 연신 고맙다고 하셨다.
작지만 중요한 주택용 소방시설은 가까운 대형마트나 소방용품점, 인터넷 등에서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별도의 공사 없이 드라이버 하나로 간단히 설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렇다면 주택용 소방시설은 어디에 어떻게 설치해야 할까? 소화기는 세대·층별로 1개 이상,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구획된 실의 천장에 설치하면 된다.
정부에서는 연말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증폭 가능성을 염두하고 이동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진 지금이야말로 우리 모두가 자발적으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해야 할 때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통해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지킬 수 있었으면 한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1년 01월 06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