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21 오후 09:51: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자유기고

공무원의 의무, 청렴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0년 11월 12일
↑↑ 조주희- 대구지방보훈청 보상과
공무원에게는 6대 의무가 있는데 그 중 가장 첫 번째로 거론되는 것이 청렴의 의무이다.
그렇다면 청렴이란 무엇인가? 국가공무원법 제61조와 지방공무원법 제53조에서는 첫째 공무원은 직무와 관련해 직접 또는 간접을 불문하고 사례, 증여 또는 향응을 수수할 수 없고 둘째 공무원은 직무상의 관계 여하를 불문하고 그 소속 상관에 증여하거나 소속공무원으로부터 증여를 받아서는 아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간단하게 공무를 수행하는 공무원은 부정한 돈을 주고받지 말라는 이야기이다.
부정부패는 개인의 사사로운 이익을 위해 공동체의 권익을 저해하는 행위로 공공기관에 만연하게 될 경우 사회와 질서가 붕괴되어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
역사 속 부패한 관리가 나라를 망하게 했듯 공무원의 부패지수가 높은 나라 또한 마찬가지일 것이다.
대다수의 공무원들은 본인의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공정하고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하고 있지만 일부 공무원들의 일탈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도 사실이며 이는 공공기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하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이를 타파하기 위해 지난 2015년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제정을 필두로 정부는 지속적인 반부패 개혁을 추진해 우리나라의 부패인식지수가 개선되는 등 다행히 대한민국은 점점 더 청렴한 사회로 발전해나가고 있다.
정당한 노력으로 쟁취해야 할 권리들이 연줄이나 인맥, 돈의 힘 앞에서 무력화된다면 우리 사회에 공정이라는 가치는 훼손되고 말 것이다.
사람이기에 유혹에 흔들릴 수도 있겠지만 우리의 행동 하나가 공무원 전체 이미지를 비추는 거울이라고 생각하며 스스로 자정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대민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으로서 민원인의 업무를 공정하고 신속하게 처리해 그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것 또한 청렴의 덕목을 지키는 일일 것이다.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훗날 폭풍우와 같은 큰 변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듯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부정부패 악습을 한번에 끊어내기는 어렵더라도 이런 노력들이 계속해서 이어져 우리 사회 전반에 청렴, 공정의 기조가 자리잡을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0년 11월 12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