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21 오후 09:51: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자유기고

자전거로 가을 세상을 달린다… 무리한 운전은 급제동!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0년 11월 04일
↑↑ 정선관 -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주말이나 휴일에 자전거를 타고 풍광 좋은 곳을 찾아다니는 동호회가 부쩍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개인들도 삼삼오오 무리를 지어 문경새재나 예천 삼강주막 등 자전거로 명소를 찾고 있는데 지방도나 농촌 도로를 달리다 보면 유난히 굽은 도로와 고갯마루가 많이 나타나 위험한 교통상황이 발생하므로 각별한 안전운전이 필요하다.
 자전거 동호회원들은 시속 20km 이상 속도를 즐기며 운행하고 한 번 타면 수십키로 이상의 거리를 왕복하므로 안전사고에 취약할 수 있다. 특히 고갯마루의 내리막길에서 속도를 높이다가 중앙선을 넘어가 사고를 당하거나 굽은 길에서 갓길에 주차한 차량 등과 부딪히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사고를 당하지 않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방어운전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속도에 의한 추돌과 중앙선 침범 그리고 내리막길에서의 미끄럼 사고에 대비해 속도를 줄이고 브레이크를 나눠 밟는 것이 현명하다.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차에 해당돼 신호 등 법규를 준수하고 횡단보도에서도 타고 가지 말고 끌고 가야 한다. 특히 음주운전은 금물이며 시내권에서 인도 주행은 교통사고 가해자가 돼 큰 낭패를 볼 수 있으므로 하지 말아야 한다.
 무엇보다 익어가는 단풍을 멋있게 감상하고 가을 경치를 재미있게 맛보기 위해서는 과도한 속도경쟁 같은 무리한 운전은 금물이다. 여유 있는 마음가짐으로 자전거 라이딩을 안전하게 하기 바란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0년 11월 04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