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2-24 오후 10:31: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설/칼럼

2023년, 3~6세 아동 24% 감소, 유치원 줄폐원 위기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1년 01월 20일
저출산의 영향이 심각한 가운데 유치원 취학 연령인 만 3∼6세 아동 수가 최근 4년간 1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지난해 말 대비 향후 3년간은 23.9% 추가 감소가 예측되고 있다. 이에 따라 원아를 모집하지 못하는 유치원이 줄줄이 폐원되고 유치원 교사가 대량 감원되는 사태가 빚어질 가능성이 높다.
전국 시·도 교육청과 통계청 자료를 보면 국내 유치원 원아 수는 2016년 70만4138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4년간 13.0% 줄어 지난해 61만2538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제주 2곳만 증가했을 뿐 15개 시·도는 감소했다.
서울의 경우 9만1026명에서 7만4657명으로 18.0%, 경기도는 19만6618명에서 16만9686명으로 13.7% 각각 줄었다.
우리나라 합계출산율(가임 여성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 수)이 2015년 1.239명에서 2016년 1.172명, 2017년 1.052명, 2018년 0.977명, 2019년 0.918명으로 줄어드는 등 저출산이 심각한 상태다.
이에 따라 국내 유치원 수는 2017년 9029곳을 정점으로 지난해 말 8705곳으로 감소했다.
원아 수와 마찬가지로 17개 시·도 중 세종·제주만 늘었고, 서울(880→795곳), 대구(370→346곳), 경기(2258→2206곳) 등이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더 큰 문제는 2021∼2023년의 만 3∼6세 아동 수가 더욱 급격하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이 연령대 아동수는 2016년 187만8888명에서 지난해 말 166만756명으로 4년 사이에 11.6% 감소했다. 올해에는 155만1652명, 2022년 141만1936명, 2023년 126만4594명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공립 유치원의 경우 정부의 공교육 강화 방침에 따라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겠지만, 일부 사립 유치원들은 존폐 기로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만 0∼6세 아동을 보육하는 어린이집도 2016년 4만1084곳에서 2019년 3만7371곳으로 9.0% 감소했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시만 제외하고 모두 줄었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 0∼6세 아동이 315만3489명에서 256만2100명으로 18.8% 줄어든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어린이집 역시 향후 0∼6세 아동수의 급감에 따라 줄도산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1년 01월 20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