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1 오전 03:24: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설/칼럼

기본(基本)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11월 26일
↑↑ 김순호- 사람향기 라이프디자인연구소장
땅은 건물을 세우는데 기초가 된다. 그래서 건물을 세울 때 가장 중요하게 봐야 할 것이 땅이다. 사상누각(沙上樓閣)이란 말이 있다. 모래위에 지은 집이란 뜻으로 아무리 멋진 집도, 모래위에 지으면 오래가지 않는 법이다. 기본이 되는 바닥이 단단하지 않기 때문에 모래위에 세운 집은 쉽게 무너질 수밖에 없다. 집은 단단한 땅위에 세워야 한다.
이렇듯 모든 것에는 기본이 중요하다. 각 분야에서 프로라고 하는 사람들은 모두 기본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고 있다. 그들은 늘 기본에 충실하게 자신을 관리한다.
축구선수 손흥민 선수의 평상시 훈련 영상을 본 적이 있다. 그 세계적인 스타 축구선수도 매일 하는 운동은 가장 기본적인 운동이다. 세계적인 선수니깐 대단한 운동을 할 거라 생각하지만 달리기, 공 패스하기 등의 가장 기본 된 동작들을 반복하는 것을 보았다. 축구선수 출신의 아버지로부터 엄하도록 기본에 충실한 운동을 그는 현재도 매일 하고 있었다.
유명 격투기 선수의 운동도 기본에 충실한 운동이고, 유명 소프라노의 연습의 대부분의 시간도 기본에 충실한 발성법, 호흡법 훈련이라 한다. 집에 대들보가 중요하고, 몸에 허리가 중요하듯, 사람에게는 예의가 중요하다. 왜냐하면 예의가 바로 사람관계에서 가장 기본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본인은 예의 없는 사람을 싫어한다.
사람관계의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첫 번째 인사(人事)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면 서로 인사를 하는 것이 기본이다. 사람이 앞에 서있는데 모른 채를 한다거나 그냥 지나치면 기분이 나쁘다. 우리가 흔히 사람이 보기 싫으면 속된 말로 ‘생 깐다’라고 한다. 즉, 사람취급 안하고 쳐다보지도 않는다는 소리다. ‘꼴 보기 싫다’라는 말도 비슷한 뜻으로 얼굴, 즉 꼴을 보기 싫다는 말이다. 그래서 사람을 앞에 두고도 인사를 하지 않는 것은 “난 당신을 사람으로 취급하지 않소”라는 비언어적 의사표현이 상대방에게 전달된다. 인사를 하지 않는 행위가 의도적이었건, 그렇지 않았건 간에 상대방에게는 기분 나쁜 메시지가 전달 될 수밖에 없다. 여러분도 잘 생각해보라. 우리가 정말 꼴 보기 싫은 사람에게 어떻게 하는지를. 자신도 모르게 고개를 돌려버리고 쳐다보지를 않게 되는 것이 정상적이다. 어릴 때부터 아버지께서 늘 하셨던 말씀 “인사 잘해라.” 왜 그 말을 그렇게 강조 하셨는지 알겠다. 사람관계에 가장 기본은 인사부터 시작된다. 인사 잘하자. 또 다른 인간관계의 기본은 약속(約束)이다. 약속은 인간관계에 정말 중요한 요소다. 특히 돈과 관련된 약속이 매우 중요하다. 돈 거래가 지저분한 사람은 인간관계도 늘 지저분하기 마련이다. 물론 못 지키는 경우가 발생될 수도 있다. 하지만 지키려고 노력을 해야 하고 약속했다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지켜야 한다. 지키려고 노력하고 지켜내는 것이 상대방에 대한 예의고 기본이다. 약속 잘 지키자.
 그리고 인간관계의 기본에 책임(責任)도 있다. 무엇이든, 자기 자신이 선택을 했다면 그 선택의 행위에 대한 책임을 본인이 져야한다. 그것이 기본이다. 옛말에 “잘 되면 자기 탓, 못 되면 조상(남)탓”한다 그랬다. 이 얼마나 못난 모습인가, 그리고 얼마나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행동인가. 싫건 좋건 본인들이 선택했다면 최소한 책임을 지려는 자세를 가져야한다. 책임지는 우리가 되자.
 인간관계의 기본이야 찾아보면 훨씬 더 많겠지만 최소한 인사, 약속, 책임 이 세 가지는 지켜나가는 우리가 되었으면 좋겠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11월 26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