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1 오전 10:08: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교육

영남이공대,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마스크 생필품 지원 나서


손중모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25일
↑↑ 사진제공=영남이공대
[경안일보=손중모기자] 영남이공대학교(총장 박재훈)는 24일 행복기숙사에서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마스크 및 생필품 지원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현재 영남이공대학교에는 잠비아, 베트남, 중국, 네팔, 캐다나 등에서 온 외국인 유학생 약 470여명이 재학 중이다.
외국인 유학생들은 코로나19가 대구지역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최소한의 개인 방어 수단인 마스크를 확보하는데 있어 어려움이 큰 실정이다.
이에 영남이공대학교는 국내에 거주 중인 외국인 유학생 약250여명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의 생필품을 지원했다.
이 물품들은 조선이공대학교로부터 지원받은 물품과 영남이공대학교 교직원들이 참여한 기부 행사를 통해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뜻깊다.
영남이공대학교와 조선이공대학교는 영·호남을 대표하는 직업교육대학으로서 2013년부터 대구와 광주를 오가며 매년 교류를 이어가면서 서로의 성과를 공유하고 협력하고 있다.
조선이공대학교는 코로나19로 인한 대구·경북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자 교수평의회와 노동조합이 대학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성금을 모아 KF94 마스크 1,500개, 손소독제 100개를 영남이공대학교에 전달했다.
영남이공대학교 교직원들 또한 외국인 유학생을 위해 기부 행사에 참여해 마스크 600개를 전달했다.
이렇게 수합된 모든 마스크는 매주 2개 씩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균등하게 배부 될 예정이다.
이에 영남이공대학교 박재훈 총장은 “어려운 상황에 큰 도움을 보내 주신 조선이공대학교와 기부 행사에 참여해주신 우리대학 교직원들께 감사드리며, 타지에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며 “이 위기를 힘을 모아 극복하기를 바라며, 대학 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유학생 또국안(컴퓨터정보과, 베트남)씨는 “그동안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웠는데 학교와 여러 단체에서 이렇게 따뜻한 마음을 담아 마스크와 물품들을 제공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며, 모두 함께 노력해 코로나 19사태가 빨리 끝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


손중모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2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