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4 오후 03:12: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교육

영진전문대, 글로벌 현장학습 등에 30명 참가


손중모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1일
↑↑ 사진제공=영진전문대
[경안일보=손중모기자] “이제는 호텔 고객들의 주문과 계산을 나 혼자서 확실히 받을 수 있고, 손님이 올 때면 살짝 긴장되지만 용기 내서 인사도 한다.
오늘은 바(Bar)에서 진앤토닉 만드는 법을 배웠는데 컵에 얼음을 넣고 양주를 30ml 따른 다음 레몬스쿼시와 라임을 넣어주었다.”
호주 시드니의 한 호텔(Holiday In Sydney)에서 현장실습 중인 황성희(25)씨가 최근 밝힌 실습 소감이다. 영진전문대학교 국제관광조리계열 2학년생인 그는‘2019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사업’에 선발돼 지난 4월말 호주로 출국, 16주 동안 어학연수와 현장실습에 참여 중이다.
황 씨는 이번 글로벌 현장학습에서 가장 유익했던 점은 “아무래도 영어가 처음보다는 많이 향상 됐다.어학연수로 8주, 현장실습 7주째 항상 영어를 써야 했기에 많이 듣고 많이 말하는 만큼 영어가 빨리 늘었다. 호주는 발음이나 억양이 센 편인데 이젠 거의 알아들을 수 있을 정도”란다.
현장실습을 1주일을 남겨 놓은 그는 “이달 17일 귀국하면 토익과 토익스피킹 시험을 보고, 관광통역사자격증에 대해 알아보고 공부할 계획”이라면서 “독립적인 마음가짐과 실천력을 키워 준 이번 프로그램이 인생의 전환점이 될 것 같고, 새로운 문화와 경험을 토대로 한층 더 성장해 제 목표를 꼭 이루고 싶다”고 전했다.
한국을 넘어 세계로! 세계를 무대로 한 글로벌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가 올해도 ‘전문대학 글로벌현장학습 사업’에 22명의 학생이 선발돼 현재 12명이 호주, 캐나다, 중국 현지에서 글로벌 인재로 담금질 중이다.
또한 2학기가 시작되는 오는 9월엔 미국 4명, 체코 2명, 영국 1명 등 총 10명이 글로벌현장학습에 참여한다.
중국에서 16주 동안 글로벌현장학습을 마치고 9일 귀국한 김주현(국제관광조리계열, 22)씨는 “현지를 가기 전에 가졌던 '중국'과 '중국인'에 대한 편견을 해소했고, 친구도 많이 사귀었다. 다가올 2학기에는 칭다오시(市) 장학생으로 선발돼 현지에서 중국과 중국어를 더 공부할 기회를 얻었고 이를 통해 중화권 해외취업을 꼭 이루도록 하겠다”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 대학교는 대구시‘2019년 대학생 해외인턴사업’에도 8명이 선정됐고, 해당 학생들은 체코 등에서 6주간의 해외인턴을 실시하고 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


손중모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1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가장 많이 본 뉴스
11월 자동차 생산·판매·수출 감소…친환경차 수출은 `역대 최대`
안동 강남초 화재.....학생·교직원 6명 연기흡입
소방청 예산 2011억 확정…정부안보다 160억 증액
계명문화대,‘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 2명 합격’쾌거
대구경북 대체로 맑음 아침 영하권.....찬바람 `쌩쌩`
내년도 `줬다 뺏는` 기초연금…국회, 저소득 노인 또 울렸다
“포항지진특별법 통과는 언제?”… 정치불신만 팽배
상주-영천고속도로 양방향서 블랙아이스로 차량 30여대 충돌.......사상자 20여 명 발생
김현기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출판기념회 갖고 총선 출마 공식화
소비자 80% ˝7월 이후 일본제품 안샀다˝...먹거리 비중 가장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