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0 오전 09:37: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문화·라이프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 출판기념회 화제

신선함 속에 ‘북 콘서트’ 형식 진행… 참석자들 찬사 연발
어려운 어린시절 밝히며 눈시울… 나경원 의원, 깜짝 참석 눈길

김구동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2일
↑↑ 지난 10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의 출판기념회에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깜짝 참석해 나경원 의원과 이달희 정무실장의 인연을 얘기하고 있다.
[경안일보=김구동 기자] 지난 10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의 출판기념회가 성황리 개최된 가운데 화제가 되고 있다.
지역 유명 인사의 축사 영상도, 장시간 이어지는 내빈 소개도 없었다.
대부분의 손님은 로비에서 진행한 현장 중계로 인사를 대신했고, 따로 내빈 명단을 만들어 소개하지도 않았다. 정치인의 흔한 출판기념회를 예상한 참석자들은 예상했던 행사 모습과 달라 신기해 하면서도 신선했다는 평가다.
“출판기념회라 해서 뻔할꺼라 생각했는데, 충격적으로 와닿는 신섬함에 참석자 대부분이 자리를 지킨 가운데 “독자를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는 진심이 보여서 고맙기까지 했다.”는게 참석자들의 소감이다.
책에 대해서도 “옆집 언니의 책 같아서 책장이 잘 넘어가더라”라는 반응이다. 행사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킨 이철우 도지사의 행보와, 울산 방문 일정 사이 달려온 자유한국당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깜짝 방문도 화제 중 하나다.
도지사 선거 이전부터 인연을 이어온 이철우 지사는 ‘하나를 이야기하면 열을 해오는 사람’으로 얘기 했으며 나경원 의원은 ‘동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때 큰 힘이 돼 주던 친구이자 훌륭한 일꾼’이라며 이달희 정무실장을 높이 치세웠다.
행사의 대부분은 탤런트 김형일 씨의 진행과 지역 대학생 연합 성악 동아리 학생들의 노래로 구성된 말 그대로 북 콘서트였다.
이달희 정무실장의 어린 시절 그림으로 풀어낸 에세이 역시 화제가 됐다. 부모님을 일찍 여의고 형제들끼리 자라야 했던 초등학교 시절 담임선생님의 가정방문에 가슴 졸였던 이야기에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지역 정계에서 정책통이자 여성 일꾼으로 제일 먼저 꼽히는 이달희 정무실장이 어려운 어린시절과 경력단절을 극복했다는 사실과 이를 고스란히 책에 담았다는 것에 많은 이들이 놀라워했다. 북구가 아닌 수성구에서 출판기념회를 진행하는 이유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달희 정무실장은 “서울과 안동으로 대구를 떠나 있을 때도 20여 년을 일터로 삶았던 이곳이 그리웠다”면서 “20여 년 동안 직장이었던 당사 근처에서 함께한 동지들과 대구 지인들을 편하게 맞이하고 싶어 역세권 근처 그랜드호텔로 행사장을 정했다”고 말했다.
책의 발간과 출판기념회를 진행한 출판사 관계자는 “정치인이라는 색안경을 벗고 본다면 감동이 담긴 책임을 알 수 있을 것.” 이라며 “출판기념회도 같은 의미로 책 내용의 감동이 고스란히 전해졌다면 이달희라는 사람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었던 자리 였을 것.” 이라고 전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2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