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1 오후 07:06: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문화·라이프

이효재 한복디자이너, 경주엑스포 자문위원 위촉

보자기·앞치마 등 디자인 참여
최병화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9일
↑↑ 지난 8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한복디자이너이자 보자기 아티스트인 이효재 한복디자이너(사진 우측)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경안일보=최병화 기자] “찬란한 유산과 역사 문화가 살아있는 경주엑스포를 로마의 바티칸으로 만들어야합니다.”
한복디자이너 이효재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자문위원이 됐다.
지난 8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한복디자이너이자 보자기 아티스트인 이효재 한복디자이너를 경주엑스포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경주엑스포 접견실에서 위촉장을 전달했다.
이효재 한복디자이너는 이날 경주타워와 솔거미술관 등을 둘러보고 “경주는 우리문화의 뿌리이며 세계에서 보기 드문 값진 유산을 가진 도시”이라며 “경주가 찬란한 역사문화를 바탕으로 바티칸과 같은 상징적인 도시가 되는데 경주엑스포가 앞장서야한다”고 말했다. 또 “발전 가능성 있는 문화콘텐츠에 섬세함을 더해 다채롭고 새로운 미래관광 콘텐츠로 단단히 자리 잡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경주엑스포는 이효재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보자기와 앞치마 등 상품을 솔거미술관 등에서 판매키로 협의했다.
한복 디자이너 이효재 씨는 지난 1986년 ‘효재 한복디자이너’ 브랜드를 출시하며 ‘왕의 여자’, ‘영웅시대’ 등 다양한 드라마의 의상제작에 참여하며 이름을 알렸다.
보자기 아티스트라는 길을 개척해 독창적인 매듭과 디자인으로 보자기를 예술작품의 경지에 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지난 2017년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전통생활문화부문 명인으로 선정됐다. 최병화 기자 ga7799@gailbo.com


최병화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9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