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7 오후 05:08: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문화·라이프

“깊어가는 가을, 성주는 더 즐겁다”

성주군, 가을 걷기 좋은 길 8곳 선정… ‘천혜의 자연’눈길
가족 단위 산책로, 트레킹, 낭만적 풍광과 장소 등 특징

피규철 기자 / vlrbcjf@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09일
[경안일보=피규철 기자] 성주군은 ‘가을 걷기 좋은 길’ 8곳을 선정, 추천한다고 9일 밝혔다. 성밖숲과 별고을길 등 깊어가는 가을, 가족·연인과 함께 걸을 수 있는 곳이다.

◇성밖숲과 별고을길(500년 왕버들숲 생명여행)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숲이다. 천연기념물 403호인 왕버들(300~500년) 57주가 심어져 있고, 아이들과 소곤소곤 역사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곳이다.
오는 21일부터 생태 체험 프로그램과 숲속 힐링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가 방문객들의 귀를 즐겁게 한다.

◇가야산신 정견모주길
국립공원 가야산속에 숨어있는 진주, 가야산역사신화공원의 정견모주길을 찾아보자. 그늘이 계속되는 숲길과 시원한 계곡물소리, 그곳에 가면 생명의 기운이 넘실댄다.
숲속 곳곳에 위치한 정자와 포토존에서 인생사진을 남기며 야생화식물원을 향하면 짚라인 등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가 있어 까르르 웃음꽃이 절로 터진다. 또한, 식물원의 작은 만물상과 아기자기한 꽃길은 또 하나의 볼거리를 선사한다. 무료로 제공하는 야생화 꽃차 한잔은 이 가을날에 만나는 쉼표다.

◇세종대왕자태실
생명문화공원 주차장에서 태실문화관으로 들어가면 중요하지만 잊혀졌던 역사이야기가 실감나게 펼쳐지며 배아 모양으로 조성된 조선왕조의 태실 모형도 구경할 수 있다.
태실 수호사찰인 선석사에 올라 태봉을 바라본 후에 태실로 향하면 생명과 ‘나’의 소중함이 새롭게 다가오는 것을 느끼게 된다. 태실에는 세종대왕의 18왕자와 원손 단종의 태실 등 19기가 있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왕자태실이 온전하게 군집을 이룬 형태로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

◇한개마을과 감응사(신라 애장왕 약수가 있는 곳)
우리나라 7개 민속마을의 하나로 여행객들에 인기가 많은 한개마을을 자주 와 봤다고 자신한다면 감응사 산책길을 추천한다.
전통한옥과 토석담이 가을철 특히 아름다워 사진작가에게 사랑받는 이 마을은 북쪽 전망대에서 감응사로 향하는 산길을 숨기고 있다.
꾸미지 않은 그대로 사람이 적을 때 걷고 싶다면 올해 가을이 딱 적당하다.

◇회연서원, 봉비암 그리고 한강대(한강 정구의 가르침)
조선 선조 때의 성주에는 양강(兩岡) 선생이 유명했다.
한 분은 동강(東岡) 김우옹 선생으로 대가면 칠봉리 청천서원에서, 다른 한 분은 한강(寒岡) 정구 선생으로 수륜면 수륜리 회연서원에서 배향하고 있다.
회연서원 뒤쪽 산책로를 따라 올라가면 대가천의 맑은 물과 기암괴석과 수목이 절경을 이루는 무흘구곡 제1곡인 봉비암이 자리잡고 있다.
봉비암에 오르면 반대편에 무흘구곡 제2곡인 한강대가 보이는데 서원에서 2곡까지 하천 옆길로 매화나무가 심어져 있어 논길을 따라 수성리 중매댁을 들러오는 짧은 걷기 코스로 손색이 없다.
◇독용산성 트레킹(웅장하게 복원된 아치형 동문)
독용산은 소백산맥의 주봉인 수도산의 줄기로 해발 955m의 정상부에 독용산성이 위치하고 있다.
가야시대 토성으로 둘레가 7.7㎞로 영남지방 산성 중 가장 크다.
독용산은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는 곳으로 산세가 아름답고 완만하며 자동차나 자전거로 산 중턱까지 임도로 이동할 수 있어 개인부터 가족단위까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산행장소이다.
특히, 새벽녘 독용산성자연휴양림에서 산책하듯 걸어 오르면 웅장하게 복원된 아치형 동문에서 일출을 바라보면 낭만적인 추억을 만들 수 있다.

◇가야산 선비산수길(성주호와 가야산을 온몸으로 안는 길)
길지만 어렵지 않고 수려한 풍광을 눈에 담으며 걷기를 원한다면 가야산선비산수길(1코스 성주호둘레길 23.9㎞, 2코스 가야산에움길 11.3㎞)을 걸어보는 것은 어떨까.
1코스는 데크로드와 호수 위를 지나가는 길로 아라월드에서 전망대를 올라가 성주호를 조망할 수 있어 장쾌한 호연지기를 온몸으로 발산할 수 있고 2코스는 죽전폭포(마수폭포)를 거쳐 가는 가야산 길로 시원한 폭포 소리가 일품이다.

◇가야산 만물상(천혜자연의 힐링쉼터, 정견모주의 신화가 있는 곳)
조선 8경이자 한국 12대 명산인 국립공원 가야산은 변화무쌍한 산세에 검붉은 기암절벽이 하늘을 찌르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고 있다.
전체 면적의 약 60%가 성주군에 속해 있고 가야산 정상인 칠불봉(1천433m)은 성주군에 위치에 있다.
가야산 만물상은 가야산 여신 정견모주의 전설과 바위들이 만가지 형상을 이뤄 만물상이라 불리는 곳이다.
2010년까지 약 40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돼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아 원시 그대로의 신비로움을 간직하고 있다. 금강산의 만물상에 견주어도 뒤처지지 않는 아름다운 가야산의 천혜 자원이다. 깊어가는 가을, 생명의 고장 성주여행에서 내 인생의 화양연화를 만나 보길 적극 추천한다. 생태체험 예약 또는 자세한 사항은 성주군청 문화관광과로 문의하면 된다.
피규철 기자 vlrbcjf@gailbo.com


피규철 기자 / vlrbcjf@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09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