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전 09:45: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문화·라이프

‘대구시민생명축제’… 차 없는 거리서 체험 한가득

28일 종일, 반월당네거리~대구역네거리 차량 전면 통제
‘지구의 날 기념’ 80개 시민환경단체 참여, 이벤트 진행

백영준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7일
[경안일보=백영준 기자] 대구시는 2019 지구의 날 기념 ‘대구시민생명축제’를 지역의 80여개 시민환경단체와 함께 28일 중구 중앙로 일원에서 개최한다.
17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민생명축제’는 지난 2000년 이후 매년 ‘지구의 날’(4월 22일)을 기념하여 중앙로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개최됐다.
올해는 ‘차 없는 거리, 미세먼지 없는 대구’라는 주제로 환경오염의 심각성과 환경개선 홍보 등 다채로운 이벤트 및 시민체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녹색 대행진’, ‘미세먼지 OUT’, ‘플라스틱 없는 하루’ 등 ‘굿바이 미세먼지’주제관을 운영하여 미세먼지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반월당네거리에서 중앙네거리 구간에는 주제관, 기후변화마당, 녹색교육마당, 사회적경제마당으로 관련 60개 기관·단체가 참여한다.
중앙네거리에서 대구역네거리 구간에는 도시공동체마당(24개 단체), 아트팔트, 생태교통 체험존이 운영된다.
또 행사 당일 대중교통 전용지구는 ‘지구를 위한 차 없는 거리’로 지정하고 차량진입을 전면 통제한다.
차 없는 거리에는 ‘플라스틱 없는 섬’이라는 주제로 전시·체험 프로그램과, 환경노래 경연대회인 버스킹 페스타(Busking Festa) 공연으로 축제분위기가 펼쳐진다.
지구의 날 기념식은 메인무대(옛 중앙파출소 앞)에서 진행되며, 반월당네거리에서 일반시민 1천명이 참여하여 주변도로를 행진하는 ‘대구야 걷!자! 춤추자!’ 행사가 진행된다.
또 대구역네거리를 출발하여 동대구역네거리, 범어네거리를 경유하여 반월당네거리로 돌아오는 자전거타기행사도 오후 6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날 종일 대중교통전용지구인 반월당네거리에서 대구역네거리 구간의 차량진입이 전면 통제한다.
이 구간을 통과하는 17개 시내버스 노선은 우회도로로 조정 운행된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모든 노력을 시민과 함께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구의 날에 많은 시민이 참여하여 환경에 대한 인식을 함께 공유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백영준 기자 ga7799@gailbo.com


백영준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7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