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6 오전 04:18: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문화·라이프

세계 최초 일간신문 ‘조보’의 가치 담아

한국국학진흥원,‘조보-조정의 기별’소재
스토리테마파크 웹진 담(談) 1월호 발간

박재영 기자 / pksun218@panran.com입력 : 2019년 01월 10일
↑↑ 조보 발간에 녹초가 된 승정원 사서의 퇴근길을 묘사한 삽화. (사진=국학진흥원 제공)
[경안일보=박재영 기자] 한국국학진흥원이 2019년 새해를 맞아 ‘조보-조정의 기별’을 소재로 스토리테마파크 웹진 담談 1월호를 발행했다.
조보를 통해 조정의 좋은 소식을 기다리던 선인들의 마음과 같이, 기해년 새해 보다 긴밀하고 폭 넓은 소통과 나라 안팎에서 좋은 소식이 들려오길 기원 담아 1월의 주제로 삼았다.
조선시대 조보(朝報)는 매일 아침 왕과 신하들의 회의가 끝나고 나면 승정원의 관리가 ‘조보소(조방)’에서 그날의 주요 소식을 전했다.
각 관청에서 나온 ‘기별서리’는 구두로 전달하는 내용을 종이에 옮겨 조보를 만들었다. 한양에 있는 양반들은 매일 아침 조보를 받았다. 지방의 관리나 양반은 5~10일 정도 걸렸다.
당시 교통환경을 생각해본다면 조보발행에 상당히 많은 자원이 투자됐음을 알 수 있다.
또 조보를 통해 중앙과 지방이 긴밀히 소통하기 위한 의도였음을 엿볼 수 있다.
조보라는 용어는 조선왕조실록 1508년 3월 14일 중종실록 5권에 처음 나타나지만 1515년 중종이 ‘조보는 예로부터 있는 것이다’라고 언급한 것으로 봐서 조보의 기원은 그 이전으로 추정할 수 있다.
기별(奇別)은 조보의 다른 이름으로 ‘간에 기별도 가지 않는다’라는 속담에 쓰이기도 했다.
중종실록 기록에 따르면 조보는 세계 최초의 일간신문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실물이 보존되지 않아 1650년 독일에서 발행된 ‘아이코멘데 차이퉁’이 그동안 세계 최초의 일간신문으로 알려져 왔다.
2017년 4월 경북 영천에서 선조 10년(1577) 활판인쇄로 발행된 민간조보의 실물이 발견됐다.
아이코멘데 차이퉁보다 83년이나 앞선 일간신문이다.
민간조보는 2019년 1월 2일 경북도 유형문화재 제 521호로 지정됐다.
▶관련특집 9면
박재영 기자 pksun213@gailbo.com


박재영 기자 / pksun218@panran.com입력 : 2019년 01월 10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