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20 오후 10:32: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경제

해상운송수지 첫 3개월 연속 흑자˝…해양수산분야 경기 `기지개`

해수부, 11월 수산물 수출 전년 동월 대비 5.2% 증가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12월 07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해상운송수지가 첫 3개월 연속 흑자 기록하고 지난달 수산물 수출도 전년 동월 대비 5.2% 증가하는 등 해양수산분야에서 경기 반등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국내 해상운송수지가 흑자로 개선되고, 수산물 수출 실적이 회복세를 보이는 등 해양수산분야도 경기 반등의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재정당국에 따르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가 전 분기 대비 2.1% 성장하는 등 2009년 3분기(3%) 이후 최대폭으로 성장했다.
특히 전년 동기 대비 경제성장률 역 성장폭이 전 분기보다 축소(2.7%→1.1%)됐고, 11월 전체 수출(+4%) 및 일 평균 수출(+6.3%)이 모두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됐던 국내 경기의 반등 흐름이 해양수산분야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우리나라의 해상운송수지는 1억57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8월 해상운송수지가 약 4년 3개월 만에 흑자로 전환된 이후 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한 것이다.
우리나라 해상운송수지가 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한 것은 2016년 3월 이후 처음이다.
과거 해상운송수지는 2006년 5월부터 2016년 3월까지 119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으나, 해운산업 위기가 본격화된 2016년 4월에 적자로 전환된 이후 2020년 7월까지 단 한차례(2018년 9월·9460만 달러 흑자)를 제외하고 적자가 지속됐다.
특히 우리나라 해상운송수입은 올해 초부터 계속 감소세를 유지해왔으나, 지난 7월부터 증가세로 전환됐다.
10월에는 17억2500만 달러로 지난해 3월(17억3200만 달러)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경기 부양의 효과로 올해 하반기부터 코로나19로 감소된 수출 물동량 감소폭이 둔화되고, 증가된 수출물량 수송을 위해 미주항로 등에 국적선사가 임시선박을 투입하는 등 국내 수출기업의 화물 운송을 적극 지원한 결과로 보인다.
주요 국적선사들의 매출액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적선사 중 4개 상장사의 3분기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물동량 감소 등의 어려움 속에서도 올해 3분기까지 매출액이 전년 대비 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무려 7000억원 이상 개선됐다.
영업실적이 크게 개선된 HMM 뿐만 아니라 다른 3개사도 모두 전년 대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달 올해 최대 수산물 수출액을 달성하는 등 수산물 수출도 하반기에 들어 반등 조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전체 수산물 수출 규모의 약 60%는 외식용 식재료로 쓰이는 원물 형태로 수출된다.
코로나19로 주요 수출 대상국이 이동 제한 조치 등을 시행한 여파로 올 초부터 수산물 수출 규모가 크게 감소해 지난 5월에는 최고 감소폭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점차 이동 제한 조치가 완화되고, 하반기 수출전략을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수출 마케팅으로 대폭 전환한 정부 정책이 주효하면서 지난 9월의 수출 실적이 전년 동월 대비 7.3% 증가를 기록하는 등 반등하기 시작했다.
특히 11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5.2% 증가한 약 2억 1600만 달러로, 올해 들어 최대 수출액을 기록했다.11월 실적을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주력 수출시장인 일본(10.4%), 미국(5.6%) 시장 수출이 증가했다.
아세안(9.2%), 유럽(10.7%) 시장에 대한 전년 동기대비 수출도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또 코로나19로 간편식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조미김(13%), 김스낵과 같은 조제품(8.8%), 참치캔 등 통조림(8.1%), 어묵(0.6%) 등 부가가치가 높은 가공품의 수출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해운 및 수산물 수출업계의 자발적인 노력과 정부의 정책적 지원의 효과로 해양수산분야 곳곳에서도 경기 반등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며 "정부는 수출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내 경기 반등 흐름이 지속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업계와 함께 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12월 07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