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19 오후 07:31: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경제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10월12일 신청 개시…11월 중 지급 완료

2차 총 70만명 지원 계획…예산 5560억원 편성
1차 대상자 50만원 추가 지급…추석 전 완료
2차 20만명에 150만원…11월 모든 지급 완료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6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정부가 다음달 12일부터 23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특수형태근로 종사자(특고)·프리랜서에게 최대 150만원을 지급하는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접수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추가 지원은 지난달 중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를 보전하기 위한 조치인 만큼 11월까지 지급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고용노동부는 이날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관련 지원대상·요건, 지원 시기 및 절차를 담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긴급피해지원패키지 소관 주요사업 집행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원 대상은 총 70만명이다. 고용부는 이번 4차 추경으로 5560억원을 편성한 상태다.
지난 6~8월 1차 지원금을 수령한 특고 등 50만명에게 50만원이 추가 지원되며, 신규 신청자 20만명에게는 150만원이 일시 지급된다.
구체적 지원 대상을 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노무를 제공하고 소득이 발생한 특고·프리랜서 중 사업자등록이 되지 않은 고용보험 미가입자다.
현재 산재보험을 적용받고 있는 보험설계사, 학습지교사 등 14개 특고 업종은 사업자등록 여부와 관계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분야별로 교육에서는 학원 및 교육연수기관 강사, 스포츠 강사·트레이너, 방과 후 교사 등이 포함된다.
여가 분야는 연극배우, 작가(방송·사진), 애니메이터, 여가 및 관광서비스 종사원 등이 해당된다.
방문판매원, 영업사원, 텔레마케터, 신용카드 모집인의 경우 판매 분야 지원 대상으로 구분된다.
골프장캐디, AS기사, 정수기 방문점검원, 간병인, 대리운전·퀵서비스 기사, 가사·육아도우미 등도 서비스 분야 지원 대상이다.
신문 배포원, 심부름 기사, 목욕관리사, 통·번역가, 애견미용사 등은 기타로 분류된다.
지원금을 받기 위해선 일정 수준의 소득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지난해 과세 대상 소득 기준으로 5000만원 이하 또는 지난 8월 소득이 비교 대상 기간 소득과 비교해 25% 이상 감소한 경우다.
비교 대상 기간은 지난해 월 평균 소득 또는 코로나19 재유행 이전인 지난 6~7월 중 특정 월, 전년 동월(8월) 중 택할 수 있다.
과세대상 소득 기준으로 요건을 두는 경우 소득금액증명원, 종합소득세과세표준확정신고 및 납부계산서(국세청 종합소득세 신고 서류) 등을 증빙서류로 제출해야 한다.
소득 감소 요건의 경우 사업주로부터 소득 증명(수당·수수료 지급 명세서 등) 또는 거주자 사업소득 원천징수영수증을 제출해야 한다.
거래 내역이 담긴 통장 거래 내역서로도 소득 감소를 증명할 수 있다.
지원금은 연소득이 낮은 순, 소득 감소율이 높은 순, 소득 감소 규모가 큰 순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급될 방침이다.
고용부는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한 즉시 1차 지원 대상인 50만명에게 2차 지원금 신청을 안내하는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며, 별도 심사없이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신청인은 전용 홈페이지(covid19.ei.go.kr)에서 직접 신청하면 된다.
신규 신청자 20만명에 대한 신청은 10월12~23일 전용 홈페이지, 모바일 신청 또는 고용센터를 통해 진행되며 심사를 거쳐 11월 중 지급 완료됭 예정이다. 서류 보완 등이 필요한 경우 추가 시일이 소요될 수 있다.
단 유사 사업인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긴급복지지원제도, 취업성공패키지 구직촉진수당,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청년특별구직지원금과 중복 수급은 불가하다.
고용부는 약 700명의 인력을 채용, 2주간 교육을 거쳐 지급에 차질이 없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1차 지원 때처럼 신청이 폭주해 지급이 지연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금 신청·심사시스템을 보완하고, 지급 업무를 시중 은행에 위탁해 대량 이체하는 방식 등도 검토 중에 있다.
아울러 오는 14일부터 본부 내 콜 전담인력을 운영해 사전 안내를 진행한다.
사업공고 후에는 전담콜센터(1899-9595)를 운영해 세부 지원요건과 신청 방법, 제출서류 등에 대한 안내도 실시할 예정이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6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