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12 오전 03:47: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경제

산업부 ˝올해 친환경 업무용차 4117대 구매…의무비율 70% 넘겨˝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11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정부가 올해 공공기관 신규 업무용 차량 중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의무 구매 비율이 7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 확대를 위해 '2019년 공공분야 친환경자동차 의무구매 설명회'를 열어 이 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2016년부터 매년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기업 등 공공분야 1200여개 기관을 대상으로 매년 신차 중 일정비율 이상의 친환경차를 의무적으로 구매토록 하는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를 시행 중이다.
이후 공공기관의 친환경차 구매 비율은 꾸준 늘어 지난해 301개 공공기관에서 신규 구매하거나 임차한 총 4356대의 업무용 차량 중 친환경차는 2461대(하이브리드차 987, 전기·수소차 1474)로 전체 신규 차량의 56.5%를 차지했다.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는 국내 전기차와 수소차 누적 판매의 약 10%를 책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친환경차 보급에 더욱 속도를 내기 위해 공공분야 의무구매비율을 50%에서 70%로 늘렸다.
올해는 211개 공공기관에서 친환경차 총 4117대(하이브리드차 1773, 전기·수소차 2344)를 구매해 신규 차량 중 친환경차 비율이 70%를 넘길 것으로 내다봤다. 2018년 실적과 비교할 때 올해 친환경차 구매비율은 약 15%p 내외 상승할 전망이다.
산업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친환경차 보급에 맞춰 충전인프라를 확산하고,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2021년 이후 의무구매비율을 현행 70%에서 100%까지 상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친환경차 개발에 맞춰 의무구매대상을 승용차에서 버스나 트럭 등 상용차로 확대하고, 제도 개선도 적극 검토해 추진하기로 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2022년까지 전기차 누적 43만대, 수소차 누적 6만5000대의 국내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공공분야 구매가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며 "올해 친환경차 구매실적을 비롯해 각 기관들이 법적 의무구매기준을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하고 실적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11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