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3 오후 06:5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뉴스 > 경제

구매제한 풀리는 LPG차량…車·LPG업계 `반색`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2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당정이 대기질 개선을 위해 액화석유가스(LPG) 차량 규제를 전면 폐지키로 한 가운데 자동차업계와 LPG업계가 반색하고 있다.
당정은 택시·렌터카·국가유공자·장애인 등만 구매할 수 있던 LPG차량의 구매제한을 전면 폐지키로 했으며, 12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위와 13일 본회의를 거쳐 LPG차 규제완화 법안을 처리할 방침이다.
자동차업계는 소비자의 선택권이 넓어진다는 측면에서 LPG차 규제 폐지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LPG차는 가솔린보다 친환경적"이라며 "환경적으로도, 고객의 선택권을 넓힌다는 차원에서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르노삼성은 넓은 트렁크 공간을 확보한 도넛형 LPG 저장탱크 등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이미 택시 등에 적용하고 있었던 만큼 LPG차 규제가 풀리면 판매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른 업계 관계자 역시 "소비자들의 선택 폭이 넓어진다는 차원에서 긍정적"이라며 "기존에 택시용·장애인용으로 설계됐던 차량이 일반 소비자용으로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SK가스·E1 등 LPG업계 역시 규제 전면 폐지로 수요가 증가할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 전면 폐지가 시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LGP 규제 완화는 미세먼지 저감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PG차량은 2010년 245만9000대를 기록한 후 꾸준히 감소, 지난해 말 205만2870대까지 감소했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연료비를 절감하고자 하는 수요자들이 늘면서 2030년까지 282만2000대로 증가할 전망이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2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