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21 오후 10:05: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뉴스 > 경제

가계부채, GDP의 97%… “누적위험 여전”

지난해 3분기 가계빚 증가율 6.8%로 둔화
명목 GDP 대비 비율은 96.9%로 확대
한은 “총량 수준 높아 누적 위험 계속 유의할 필요”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02월 14일
↑↑ 은행 주택담보대출 창구
우리나라 가계부채가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의 97%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각종 규제책으로 증가세가 다소 주춤해지긴 했으나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은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은행이 14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2019년2월)'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가계부채(자금순환 기준) 증가율은 6.8%로 전년동기(9.0%)대비 2.2%p 하락했다.
2015~2016년 증가율이 10%를 넘어선 것과 비교하면 크게 축소된 것이다.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대책과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 등으로 가계빚 증가세가 둔화되는 모습이라는 평가다.
그러나 불어날대로 불어난 가계부채는 이미 상당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분기 명목 GDP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6.9%로 1년 전 수준(93.8%)보다 3.1%p 확대됐다.
지난 2010년 1분기(76.1%) 이후 지속적으로 확대 추세를 이어왔다.
지난해 3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천514조2천억 원으로 사상 첫 1천500조 원을 돌파한 상황이다.
가계신용은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에 카드사와 백화점 등의 판매신용 잔액을 더한 것이다. 같은 추세라면 지난해말 가계빚은 1천530조 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추산된다.
한은은 “가계부채 둔화추세가 이어지겠지만 총량 수준이 이미 높은데다 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대출 수요 등으로 둔화속도가 완만하다는 점에서 지속 여부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그간 확대된 부동산 관련 대출의 추이에 대해서도 점검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에도 계속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은과 금융당국은 적정 가계부채 증가율을 소득 증가율과 비슷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 우리나라의 소득 증가율이 최근 몇년간 2~4%대 수준에 그친 점을 감안하면 아직 가계부채 증가세는 가파른 셈이다.
허진호 한은 부총재보는 “최근 몇년간 가계빚 증가율이 명목소득 증가율보다 높은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앞으로 가계빚 증가율은 5%대 후반으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는데 점차 소득 증가율 수준을 수렴해간다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02월 14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