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1 오후 09:16: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김병수 울릉군수, 일본 “죽도의 날” 대응 규탄 성명

“영토침탈 행위 즉각 중지, 대한민국 국민에게 사죄하라”
김대영 기자 / young3199@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2일
↑↑ 김병수 울릉군수가 22일 (사)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와 함께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경안일보=김대영 기자] 김병수 울릉군수가 22일 (사)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와 함께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러면서 해마다 되풀이 되고 있는 일본의 비상식적인 영토침탈 행위를 하루빨리 중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병수 군수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일본이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불법적으로 편입한 날을 자체적으로 기념해 2005년 시마네현 조례로 소위 ‘죽도(竹島)의 날’을 지정, 매년 대규모 기념행사를 강행하고, 2013년부터 9년 연속 차관급 고위 인사를 파견한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조례의 즉각 폐기와 침략의 과거사와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왜곡한 모든 교과서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하고, 한일관계 뿐만 아니라 인류공영을 파괴하는 영토주권 침탈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매년 되풀이 되는 일본정부의 영토 도발로부터 독도를 수호하고 영유권 공고화사업 추진의 거점이 될 독도비즈니스센터 건립 및 독도입도영상시스템 구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대영 기자 young3199@gailbo.com


김대영 기자 / young3199@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2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