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4 오후 10:21: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 울진 국립해양과학관서 열려

국내최초 해양과학교육시설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도 진행
전찬걸 군수 “환동해 해양중심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

박영환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30일
[경안일보=박영환 기자] 해양수산부는 31일, 오전 11시 40분 울진 국립해양과학관에서 ‘바다에서 새 희망을, 다시 뛰는 해양강국’을 주제로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바다의 날’(매년 5월 31일)은 국민들에게 바다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해양수산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1996년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올해 바다의 날 기념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늦춰졌다.
기념식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철우 도지사, 전찬걸 울진군수 등과,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철저한 방역수칙에 따라 개최된다.
올해로 25회째 개최되는 바다의 날은 해양수산인의 최대의 축제인 만큼 현장 참석이 어려운 200여명은 온라인(비대면)으로 기념식에 참석한다.
이 날 최고의 영예인‘금탑산업훈장’ 수상자로는 1948년 2등 항해사로 해운업에 발을 디딘 후 우리나라 최초의 컨테이너 전용항만을 만드는 등 해운물류산업에 크게 기여한 박현규 한국해사문제연구소 이사장에게 수여된다.
‘석탑산업훈장’ 수상자는 약 40여년 선박에 근무하면서, 인도네시아, 지중해 등에서 많은 조난선원 구조에 기여한 ㈜세진선박 일등항해사 김남규씨가 선정됐다.
기념식 후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최초의 해양과학교육 전문시설인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도 개최된다.
국립해양과학관은 지난 2017년 첫 삽을 뜬 이후 총사업비 971억원을 들여 건립됐으며, 지상 3층 규모의 전시·교육시설과 바다 속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해중전망대, 국내 최장거리(393m)의 해상 스카이워크, 가상현실(VR) 체험 공간 등을 갖추고 있다.
개관식에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실제 무인잠수정과 수중로봇 등 첨단 해양장비 등도 전시된다.
특히, 2층에 개최되는 특별 전시회에는 관람객들이 3D 영상으로 독도의 실제공간의 입체 영상을 체험할 수 있으며, 남극과 북극의 자연환경생태계 및 과학기지, 최첨단 쇄빙연구선 등도 관람할 수 있다.
전찬걸 군수는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을 앞구고 “과거 울진이 대게를 비롯한 어업이 중심이었다면 국립해양과학관 개관, 후포마리나항만 건설 등 해양관광시대를 선도하는 지자체로 변모하고자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있으며 이번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을 통해 청정 울진군이 환동해 해양중심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환 기자 ga7799@gailbo.com


박영환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30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