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3 오후 10:4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질본 ˝렘데시비르 제약사와 물량 협의…가격은 미정˝

"1급 감염병인 코로나19 치료…건보·국가 부담"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05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수입하는 렘데시비르(Remdesivir) 물량에 대해 현재 제약사와 협의 중인 것으로 4일 확인됐다.
렘데시비르 투약 환자의 치료 비용은 건강보험과 국가 부담금으로 집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방대본 본부장은 "회사 측에 필요한 수입물량을 1차로 요청해 물량확보에 관한 협의가 시작됐다"며 "렘데시비르 약물 가격, 단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1급 감염병인 만큼 렘데시비르 치료 비용은 전액 건강보험과 국가 부담금으로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정 본부장은 "현재 1급 감염병에 대해선 치료 비용을 건강보험에서 부담하고, 본인 부담금은 국가가 부담하고 있기 때문에 (본인 부담금도) 국가 부담금 안에 포함돼 집행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렘데시비르의 가격과 확보계획, 세부지침 등이 구체화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0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