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1 오전 03:34: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울진군의회 ‘36번 국도 복원화’입장 성명서 발표

“주민 생존권 말살 ‘기존 36호국도 복원’ 절대 불가”
박영환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1일
[경안일보=박영환기자] 울진을 동서로 잇는 유일 도로망인 ‘기존 36호국도 복원화 계획’을 놓고 금강송면 지역주민들이 이동권 보장을 요구하며 백지화를 촉구하는 집단 시위에 나서자 울진군의회가 성명서를 발표했다.
군의회는 36번 기존 국도 복원화 계획은 지역주민들 협의 없이 추진되선 안된다며 지난 4월 1일 36번 국도가 20년에 걸쳐 4차선 전제 2차선으로 개통된 가운데. 그동안 36번 국도 직선화 도로가 네 4번의 환경영향평가가 부동의 되고 무산될 상황에서 나온 대안이 기존 36번 국도의 복원사업이었다며 이로인해 이동통로 차단 등 생존권을 원천 봉쇄하면서 주민불편이 초래돼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6번 직선화 도로는 당초 4차선으로 계획됐으나 원전사고로 인한 대피로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울진군민들의 바램에도 불구하고 교통영향평가분석에 의해 통행량이 없다는 이유로 2차선으로 축소됐으며 현재 36번 국도 직선화 도로 개통으로 인해 기존 36번 국도의 통행량이 많이 줄어든 상황이고 관광객이 줄어서 어려운 상황인 만큼 지역주민들이 기존도로를 현행대로 유지할 것을 주장하며 복원화 사업에 강력 반대하고 있는 만큼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대구지방환경청은 주민들의 입장을 되새겨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의 생태복원협의체는 기존36번 국도 전구간의 도로 기능은 유지하면서 9개 지점에 대한 복원 계획을 수립하고, 생태복원 구간은 도로기능은 유지하되 법적 도로는 불가한 상태에서 탐방로로 지정할 계획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지역 주민들은 기존 36번 국도 일부 폐쇄시 원전 또는 지진정의 각종 재난 사고가 발생하면 도피로 확보가 불가능 하고, 지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불가피하기에 불영계곡 일대의 주민들을 이주시키지 않는 한 기존 36번 국도의 생태복원은 절대불가라는 입장을 강력히 밝히고 있어. 군의회에서는 36번 국도 직선화 전제조건으로 확정된 복원화 계획에 대해 존중은 하지만, 4차선에서 2차선으로 축소되고 지진의 피해와 특히 원전 사고시 대피로 확보 차원에서 기존 도로의 복원화보다는 현행대로 유지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영환 기자 yh5775yh@naver.com


박영환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1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