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2 오전 03:34: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휴대폰으로 정부지원 대출” 사칭 문자 주의보

금감원, 소비자경보 ‘주의’ 등급 발령
불법사금융 상담건수 3만건… 43.6%↑
“광고에 기재된 업체 정보 꼼꼼히 확인”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03월 26일
↑↑ 근로복지기금 등 공공기관 사칭 페이스북 불법 광고.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피해 등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을 대상으로 공공기관 사칭이나 불법대출광고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코로나19 상황을 틈탄 불법대출광고 소비자피해 우려로 소비자경보 ‘주의’ 등급을 발령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월부터 이달 24일까지 금감원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에 접수된 불법사금융 상담건수는 2만9227건에 이른다. 전년 동기 대비 43.6% 증가한 수치다.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 대출업체들은 정책자금을 지원받아 서민대출을 취급하는 서민금융지원센터, 국민행복기금 등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저금리 금융지원’, ‘직장인 대상 정부지원 대출 모바일 시청’ 등 온라인 광고를 대량 노출하는 방식이다.
금감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 등을 악용해 코로나19 대출상품으로 가장한 문자 메시지, 전단지 등 광고로 불법대출을 시도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개별 사례로 보면 이들 대출업체들은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등 온라인 불법광고는 태극기 등을 게시하거나 정부기관 로고를 교묘하게 변경해 합법적인 대출처인 것처럼 연출했다. 정부기관 명칭을 혼합하거나 가짜 기사로 연결해 신뢰감을 갖게 한 뒤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서민금융통합진흥센터와 국민행복기금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운영하지 않고, 금융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는 게 금감원 설명이다. 대출자는 서민대출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에 직접 방문해 계약해야 한다.
금감원은 “제도권 은행 명칭과 흡사한 상호를 발신인으로 한 ‘코로나19 대환대출’, ‘낮은 이율의 고정금리’ 등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개인정보를 요구하고 앱설치를 유도하는 경우가 있다”며 “불법업체의 대출 사기이므로 특별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광고에 기재된 업체 정보를 꼼꼼히 확인하고, 대출이 필요하다면 제도권 금융회사를 이용하라고 당부했다. ‘신용도에 관계 없이 누구나 대출 가능’ 광고는 허위, 과장 광고라고도 강조했다.
뉴시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03월 26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