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1 오전 10:08: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선거용 세과시 꼴불견 ‘줄서기’ 구태 극성

자신의 立身揚名(입신양명)위해 떼거리 눈도장 찍기 ‘지지선언’
지역사회 눈총에 지역발전 명분 내세워 ‘점입가경’
지역사회 불협화음 조장, 유권자 판단도 흐려 ‘비난’

장영칠 기자 / jc1154@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5일
[경안일보=장영칠 기자] 4·15 총선을 앞두고 지역 유권자의 의도와는 달리 특정후보 지지선언인 줄서기 구태가 물 만난 고기처럼 극성을 부리면서 지역사회마다 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선거에서 특정후보 지지선언을 하는 것은 자유지만 후보 진영마다 지지하는 후보가 서로 달라 불협화음을 내면서 지역사회에서 편을 가르며 도를 넘는 공방전을 벌이기도 하며 지역사회를 분열로 몰아넣는 원인으로 작용하기도 해 사라져야 할 구태지만 이번 4·15 총선에서도 예외 없이 볼썽사나운 모습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특정당의 공천으로 당선된 시의원과 군의원은 물론 도의원들이 앞다퉈 지역 민심은 외면한 체 유력후보에 떼거리로 몰려다니며 자신이 지지한 특정후보가 당선될시 후일 공천보장이나 자리보전을 위한 보험용인 ‘눈도장 찍기’로 공개적 지지선언에 나서고 있으며 이들의 지지 명분도 지역사회가 갖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과 시민화합을 실현하기 위해 특정 후보 지지를 선언한다며 그럴듯하게 포장해 점입가경이다.
때문에 지역사회에서는 지방선거시 공천권을 행사하는 국회의원들에게 무게중심이 기울게 마련이여서 지방의원이나 도의원들이 유권자보다는 국회의원의 눈치만 보는 구태가 사라지지 않는 한 풀뿌리 민주주의 정신을 훼손하는 병폐인 줄서기는 선거 때마다 재현될 것이라며 쓴 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후보 역시 세 불리기를 과시할 수 있어 은근히 직능별로 특정단체를 동원하거나 단체 관계자들이 직접 표명하는 형태로 지지선언을 종용하거나 유도해 유권자의 올바른 판단을 흐리게 해 여론을 왜곡시키는 전형적인 사례지만 선거철만 되면 어김없이 고질적인 병폐가 연출되고 있다.
또한 후보들도 이들이 지역사회를 대표하고 있는 시·군·도의원과 단체로 여론 조성의 첨병역할을 해 이들의 지지세가 지지율 반등과 선거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아래 상호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지지선언 영입에 열을 올리며 부추기기까지 해 특정단체와 지방의원들이 자신의 자리보전을 위한 꼼수의 패거리 지지선언은 선거 앞까지 더욱 극성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일부 공직사회 조차 특정후보 캠프에서 만나자는 제의를 해온다던지, 학연·지연·혈연을 앞세워 알게 모르게 특정후보 줄서기가 재연되면서 “어느 간부가 어느 줄에 섰다더라”라는 말이 공공연히 나돌 정도로 공직사회가 심상찮게 동요하고 있는 모습도 엿보이고 있다.
그러다 보니 후보 간 지역발전을 위한 정책대결 발굴보다 지지세 확산에만 열 올리면서 지나친 과열 경쟁으로 자칫 선거법 위반 소지도 우려돼 병폐적 자리보전을 위한 지지선언에 대한 비난과 함께 부정적 기류가 확산되고 있다.
장영칠 기자 ga7799@gailbo.com


장영칠 기자 / jc1154@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