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0 오전 04:08: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코로나19 환자 밤새 594명 늘어 2931명…日최대 증가폭 경신

TK만 536명 늘어 2474명…공식 사망자 16명
사망 3명 모두 대구서 발생…격리해제 27명
5만3608명 '음성'…2만9154명 검사결과 대기중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29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밤 사이 594명 늘어 2931명이 됐다. 증가 폭은 집계 이래 하루 최대 증가폭이던 28일의 571명을 넘겼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환자가 594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후 역대 하루 증가폭이 가장 컸던 28일의 571명을 경신한 것이다.
이번주 들어 하루 증가폭은 24일 231명→25일 144명→26일 284명→27일 505명→28일 571명이었다. 
새로 확인된 594명 중 536명이 대구·경북(TK)지역에서 나왔다. 대구 476명, 경북이 60명이다.
TK 지역의 누적 확진자 수는 2474명으로 늘어났다. 전체 확진자 수(2931명)의 84.4%에 해당한다.  
58명은 그외 지역에서 확인됐다. 충남 13명, 서울·부산 각 12명, 경남 10명, 경기 4명, 울산 3명, 인천 2명, 충북·전남 각 1명이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집계한 코로나19 사망자는 3명 늘어 총 16명이 됐다. 추가 사망자는 모두 대구 지역에서 나왔다. 
14번째 사망자는 국내 코로나19 2467번째 환자로 70세 여성이다. 28일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에서 사망했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이 환자는 확진 판정을 받고도 병상이 없어 자가격리 상태였다. 상태가 악화돼 대구가톨릭대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후 4시39분께 사망했다.
15번째 사망자는 1875번째 환자로 94세 여성이다. 요양원에 장기간 입원 중이었던 환자로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대구의료원에 입원 중 오후 4시30분께 세상을 떠났다.
16번째 사망자로 분류된 사람은 63세 여성이다. 지난 27일 영남대병원에서 숨졌으며 사후 실시한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28일 양성 판정을 받아 2570번째 확진자로 분류됐다.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총 27명이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총 8만2762명이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7만8830명보다 3932명 늘었다. 
이 가운데 5만3608명은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만9154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질본은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2차례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29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