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5 오전 04:22: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코로나19` 6번째 사망…청도대남병원서 59세 男

산소마스크 치료받던 59세 남성환자 숨져
대남병원 확진환자 112명 중 4번째 사망자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24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경북 청도 대남병원 환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숨지면서 국내 사망자가 6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55번째 확진자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입원 중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4시 이후 저녁 시간대 숨졌으며 사망 원인은 현재 조사 중이다.
이 환자는 이날 기준으로 산소마스크 치료를 받고 있던 4명 중 1명이었다. 동국대 경주병원에는 지난 20일 이송됐다. 이외에도 3명은 기계 호흡장치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총 602명이며 이 가운데 사망자 6명이 포함됐다. 19일 새벽 사망한 확진자로부터 20일 '양성'을 확인한 이후 3일 사이 6명이 숨졌다.
23일 하루에만 3명이 추가로 사망했으며 6명 중 청도 대남병원 관련 사망자는 4명(전체 112명 확진)으로 늘었다.
첫 사망자는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63세 남성이다. 지난 19일 새벽 청도대남병원에서 숨진 이후 20일 즉각대응팀이 대남병원 역학조사 과정에서 유증상자와 함께 실시한 사후 진단검사 결과 '양성'이 확인됐다.
두번째 사망자도 청도 대남병원과 관련된 경우다. 55세 여성으로 해당 확진자는 청도 대남병원에 오랜 기간 입원해 있던 중 지난 11일부터 발열 증상이 발생한 뒤 폐렴이 악화돼 21일 사망했다.
이 확진자는 폐렴 상태가 진행되면서 중증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부산대병원으로 격리·이송됐는데 도착 직후 숨졌다.
22일에는 경북 경주에서 41세 남성이 숨진 상태로 자택에서 발견돼 사후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23일 오전 7시40분께에는 청도 대남병원 환자 중 국내 54번째 코로나19 확진자(57세 남성)이 동국대 경주벼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중증 폐질환이 진행되면서 사망했다.
이어 오후 2시30분께 경북대병원에서는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 판정을 받았던 38번째 확진자(57세 여성)가 사망했다.
기저질환으로 만성신부전이 있던 환자로 심폐기능이 정상적이지 않아 자가호흡이 어려울 때 쓰는 에크모(체외막형산화장치·ECMO)를 사용 중이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24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