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1 오후 09:52: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의성군, 분만취약지 ‘외래산부인과 운영’ 활성화

이화여대 의과대 출신, 우수 산부인과 전문의 초빙
장재석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3일
[경안일보=장재석 기자] 의성군이 전국적으로 저출산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분만취약 지역에 안전한 출산환경을 구축하고자 ‘분만취약지 외래산부인과’운영을 활성화한다.
군은 지역 내에 산부인과가 없어 발생하는 산모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2014년 분만의료취약지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2015년부터 안계면 영남제일병원에 외래산부인과를 개설·운영해 오고 있으나 지역 내 산모들을 위한 더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 방안을 고민해왔다.
이에 외래산부인과 내실화 방안으로 외래산부인과 환경개선과 유능한 의료진 확보를 추진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올해 1월부터 이화여대학교 의과대학 졸업하고 울산·경기지역 산부인과 과장과 원장을 역임한 산부인과 전문의를 초빙해 운영 중에 있다.
또한, 외래산부인과 이용 산모를 대상으로 안전하고 지속적인 산전관리를 지원하고자 관내 주소지를 둔 산모에게 산전 진찰 3회 이상 시 아기욕조, 5회 이상 시 유모차를 제공하는 등 산모맞춤형 인센티브도 함께 제공한다.
더불어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칠곡경북대학교병원)와의 MOU 체결과 새 생명탄생 119구급서비스 연계로 △고위험 산모의 분만·치료 △고위험신생아의 치료 △의료기관간 응급이송체계 및 진료체계 구축 등으로 고위험 임신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처, 출산친화적 환경조성과 모성건강 보호에 힘쓸 방침이다.
장재석 기자
ga7799@gailbo.com


장재석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