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12 오후 11:40: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대구시, ‘녹색공간’ 확충에 사업비 1천455억 투입

두류공원 일대
대구 바람길 숲·힐링 숲
북구·달성군 공장지대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손중모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3일
↑↑ 대구시는 올해 1천45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시민의 생활권 주변에 도시숲과 공원을 조성해 친환경 녹색공간을 확대한다. 사진은 신천의 도시 바람길 숲 조성 모습.
[경안일보=손중모 기자] 대구시는 올해 1천45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시민의 생활권 주변에 도시숲과 공원을 조성해 친환경 녹색공간을 확대한다.
우선 두류공원 일대에 대구 대표숲과 힐링숲 등 8만㎡를 조성하고, 숲을 활용한 미세먼지 흡착효과를 높이기 위해 대기 순환을 유도해 도시외곽의 맑은 공기를 끌어들이고 도시 내부의 오염된 공기나 뜨거운 공기를 배출하는 기능을 가진 바람길숲도 함께 만든다.
또, 북구 노원동 3공단과 달성군 국가산업단지 주변에도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소규모 공장 지대 주변 발생원과 생활권 사이에 미세먼지를 차단·흡착 효과를 나타내는 숲을 조성한다.
달서구 도원동 월광수변공원 3만4천㎡에는 진입광장, 주차장, 수변산책로 등을 새로 만들고 생활환경숲과 명상숲 17개소도 조성한다.
이 밖에도 불로고분공원과 경부고속도로 사이 완충녹지를 정비하고, 무분별한 경작으로 경관을 해치고 있는 신암선열공원 주변도 도시숲 조성을 위한 용역을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는 도시숲과 미세먼지 차단숲 등 도심 생활권 가까운 곳을 녹지공간으로 만드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면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원녹지정책을 계속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지난해 도심 생활권 공원 재정비 140여개소, 푸른옥상가꾸기 67개소, 담장허물기 36개소, 미세먼지 차단숲 20ha, 도시숲 19개소 등 녹지공간을 늘리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쳤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


손중모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