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28 오후 05:08: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주한미군, 설연휴 뒤 한국인 직원들에 무급휴직 가능성 예고

9000명 이르는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 위기
주한미군, 다음주 한국인 직원 대상 무급휴직 설명
한미 방위비 협상 지연에 우리 정부 압박하려는 시도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24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미국 측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9000명 가까운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들을 무급휴직시키겠다고 밝힌 가운데, 주한미군이 설 연휴 후 무급휴직 관련 절차를 소개하는 행사를 열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주한미군에 따르면 한국인 직원들은 다음주 주한미군 측과 타운홀 미팅을 열고 무급휴직과 관련된 설명을 듣는다. 무급휴직 관련 사항은 한국인 직원들에게 개별 통지 형태로도 전달된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무급휴직이 실제로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행사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지연될수록 한국인 직원들이 받는 압박은 한층 심화될 전망이다.
앞서 주한미군 사령부는 지난해 10월 방위비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올해 4월1일부터 한국인 직원들을 무급 휴직시킬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에 보낸 바 있다. 이번 타운홀미팅은 공문의 연장선상에 있는 행사다.
이런 가운데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현지시간 23일 미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 가능성을 보도했다. 예산이 소진되고 있는 상황이라 임금이 삭감될 수 있다는 사실을 60일 전에는 (한국인 직원들에게) 미리 통지해야 한다는 게 이 당국자의 설명이다.
주한미군이 지난해 공문을 발송한 데 이어 자국 언론을 통해 무급 휴직 가능성을 시사한 것은 한국인 직원들을 지렛대 삼아 우리 정부를 압박해 방위비 분담금을 더 받으려는 시도로 보인다.
한미는 지난 15~16일 미 워싱턴DC에서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를 열었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7차 회의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24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