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7 오전 05:23: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이석기 구명위, 도심 곳곳서 집회…˝즉각 석방 결단해야˝

7일 서울 곳곳서 이석기 석방대회 열어
집회·행진, 주최 측 추산 총 6000명 참가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8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진보성향 단체들이 모인 '이석기 구명위원회' 소속 수천명이 이석기 전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등이 포함된 이석기 구명위원회(구명위)는 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등 서울 시내 곳곳에 모여 이석기 전 의원 석방대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촛불의 힘으로 박근혜를 몰아냈지만 이석기 전 의원은 여전히 7년째 감옥에 갇혀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이제 더 이상 적폐세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이석기 전 의원 즉각 석방을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모인 인원은 주최 측 추산 약 6000명이다.
먼저 건설노조의 경우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사전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석기 전 의원 석방뿐만 아니라 '포괄임금제 폐지'와 '주휴수당 쟁취' 등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구명위는 오후 2시께부터 종로, 독립문 부근, 서울역 4번 출구 등에 각각 위치하고 있던 참가자들과 함께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종로에 있던 인원들은 종각을 거쳐, 독립문에 있던 인원들은 서대문역을 거쳐, 서울역에 있던 인원들은 서울시청을 거쳐 모두 광화문에서 합류해 청와대로 향했다.
이들은 '감옥에서 7년째다, 이석기 의원 석방하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석방이 정의다, 이석기 의원 석방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한편 이들이 광화문을 지날 당시 이날 낮 12시부터 인근에서 집회를 진행하던 범국민투쟁본부 측과 잠시 욕설이 오가기도 했으나 큰 충돌은 발생하진 않았다.
이들은 오후 4시~5시 사이 청와대 사랑채 앞에 모여 집회를 가진 뒤 해산할 예정이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8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