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9 오전 03:33: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안동시농기센터, 과수 골칫거리 ‘복숭아순나방’ 천적 밝혀

안동대 생물이용연구소와 공동
친환경 재배에 큰 도움 기대

박재영 기자 / pksun218@panran.com입력 : 2019년 12월 05일
↑↑ 과수의 골칫거리 해충 복숭아순나방 알 기생 천적 머미. (사진=안동시제공)
[경안일보=박재영 기자] 안동시농업기술센터가 현장애로기술개발과제를 통해 복숭아순나방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천적을 발견해 과수농가의 친환경 재배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센터의 지원을 받은 생물이용연구소가 안동대학교 김용균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밝혀낸 천적은 ‘복숭아순나방 알’에 기생하는 ‘명충알벌’이다.
‘명충알벌’이 복숭아순나방의 천적이라는 것은 세계적으로 지금까지 보고된 적이 없으며, 이 천적에 대한 특허 출원을 준비하고 있다.
기존에 천적은 나방의 ‘유충’에 기생해 죽게 되더라도 과실에 피해를 주는 반면, 명충알벌은 과실에 피해를 주기 전인 ‘알’에 기생해 과실에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복숭아순나방은 사과, 배, 복숭아, 자두 등의 과수류 열매를 직접 가해해 과수농가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사과에서 복숭아순나방은 연간 4~5세대가 발생해 방제를 위해서는 연간 6회 이상의 살충제를 살포해야 한다.
사과에만 소요되는 방제 비용만 전국 재배면적 3만3천ha 이상으로 봤을 때, 연간 2천억 원 이상의 비용이 소요되며. 다른 과수류까지 포함하면 연간 4천억 원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같은 선진농업국에서는 우리나라 복숭아순나방과 유사한 코드링나방 방제에 알 기생 천적을 많이 이용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알에 기생하는 천적이 보고되지 않아 적용하지 못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선진농업국과 같이 천적을 이용한 방제를 할 수 있 되면서 이번 연구는 전국 과수농가들의 친환경 재배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학계도 지금까지는 과수류의 해충방제를 농약에만 의존했으나, 이번 천적 개발로 농약사용 절감은 물론 친환경 재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와 생물이용연구소는 “그동안 천적으로 방제하기가 어려웠던 복숭아순나방을 이번 연구를 통해 천적을 활용해 방제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기존에 연구됐던 점박이응애 천적인 사막이리응애와 썩덩나무노린재 천적인 알깡충좀벌을 함께 이용해 국가 연구기관 및 대학교와 공동으로 사과의 종합 생물 방제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재영 기자 pksun213@gailbo.com


박재영 기자 / pksun218@panran.com입력 : 2019년 12월 0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