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6 오전 03:34: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한반도 아리랑 환타지아’펼쳐진다

경북도 도립국악단, 오늘 문경서 149회 정기연주회 개최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4일
[경안일보=김구동 기자] 경북도는 5일 저녁 7시 30분 문경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경북도 도립국악단 제149회 정기연주회를 연다.
정기연주회는 제8대 이정필 상임지휘자의 고향인 문경에서 가지는 음악회로, ‘한반도 아리랑 환타지아’란 테마로 기획됐다.
음악회는 국악작곡가인 이정호 씨와 판소리명창으로 불리우는 박성희 씨, 세계적인 양금연주가인 윤은화 씨, 가야금병창 연주가인 이선 씨와 경기민요연주자인 김세윤 씨가 특별출연한다.
문경시립합창단의 합창으로 우리민족의 혼과 얼이 담긴 곡들을 웅장하고 화려한 선율로 관객들에게 전해줄 예정이다.
공연은 민족의 정체성을 서정적으로 표현한 한민족의 대표적인 노래 아리랑을 주제로 한 국악관현악곡 ‘한반도 아리랑 환타지아’로 막을 올린다. 이어서 양금협주곡 ‘바람의 노래’를 들려준다.
‘바람의 노래’는 몽골 전통 민요선율을 중심으로 넓은 초원에서 마음껏 뛰어 노는 말의 느낌과 바람의 소리를 빠른 템포로 화려한 테크닉으로 표현한다. 또한, 사랑하는 이와의 이별의 아픔을 표현한 성악창작곡 ‘시연가’, 판소리 수궁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가야금 병창곡 ‘가자, 바다로’, 전국 각지에 산재해 있는 아리랑을 집대성한 곡 ‘혼의 소리 아리랑’을 문경시립합창단이 국악관현악 반주에 맞춰 합창한다.
마지막으로 경북도 도립국악단 위촉 초연곡 ‘천마의 비상’으로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천마의 비상’은 화랑의 기백이 살아있는 웅장하고 스케일이 있는 이정호 작곡가의 곡으로, 경북도민의 힘찬 기운을 대북과 국악관현악의 힘있는 소리로 표현할 예정이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4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