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8 오후 02:36: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내가 산 옷이 중국산 짝퉁`…‘라벨갈이’ 91만여건·150억 어치 적발

중기부, 산업부, 관세청, 경찰청, 서울시 등 5개 부처, 8~10월 합동 단속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2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값싼 외국산 의류의 라벨만 바꿔 국산으로 속여 파는 불법 물품이 최근 석 달 사이에 150억원 규모로 적발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경찰청, 관세청 등 범정부 부처는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라벨갈이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150억원 상당의 물품 92만건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사결과 원산지를 훼손하거나, 변경하는 행위, 원산지를 잘못 표기 하는 경우 등이 포함됐다. 71개 업체, 98명이 이번 특별단속에서 입건됐다. 이는 올해 1월부터 7개월간 진행된 정부 단속 실적을 웃도는 것이다. 또 지난해 전체 단속질적보다 높은 것이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라벨갈이는 저가의 해외생산 의류 등에 국내산 라벨을 붙이거나, 원산지를 훼손해 판매하는 등 시장교란 행위를 뜻한다. 이는 소비자들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등 우리봉제 산업의 근간을 뒤흔들고, 공정한 경쟁 환경을 무너뜨리는 범죄행위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라벨갈이 상품은) 대형마트, 동대문시장, 백화점 등 여러경로를 통해 판매됐다. 또 국내에서 판매되는 경우도 있었고, 해외 수출을 시도하다 적발된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중소봉제 기업들이 라벨갈이 범죄행위로 고통받은 일이 없도록 범정부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가도록 했다. 상시 단속체계를 각 기관이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브리핑에는 중기부 김학도 차관, 산업부 조익노 수출입 과장, 관세청 주시경 심사정책국장. 서울시 최현정 도시제조업거점반장, 경찰청 최승렬 수사심의관 등이 참석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2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