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5 오후 12:10: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대구동부署, 삼부자 경찰관 탄생

부친 동촌지구대 박만석 경위·아들 박지상·박재우 순경
“국민에 사랑받고 신뢰받는 경찰관 되겠다” 다짐

손중모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20일
↑↑ 대구동부경찰서 동촌지구대 박만석 경위 , 생안과 박지상 순경, 큰고개지구대 박재우 순경.
[경안일보=손중모기자] 대구동부경찰서에 삼부자 경찰관 가족이 탄생해 화제다.
주인공들은 대구동부경찰서 동촌지구대 박만석 경위 , 생안과 박지상 순경, 큰고개지구대 박재우 순경이다.
아버지인 박만석 경위는 순경으로 경찰에 입문. 현재 31년째 공직 생활 중이며, 첫째 아들 박지상 순경은 2016년 6월 경찰관으로 임용돼 동부서 생활안전과에 근무하고 있으며 막내아들인 박재우 순경은 올 4월에 임용돼 동부서 큰고개지구대에서 근무 중이다.
두 아들들은 어릴 때부터 경찰관으로서의 아버지의 든든한 모습을 보며 자연스레 경찰관의 꿈을 키워 왔고, 동시에 경찰행정학과 입학 및 의경생활을 바탕으로 한 경찰수험생활을 거쳐 나란히 경찰관의 꿈을 이뤘다. 현재 동부경찰서에서 아버지와 함께 모범적으로 근무를 하고 있어 직원들과 타 경찰서에서도 이슈가 되고 있다.
박만석 경위는 “두 아들과 함께 경찰공무원으로 같이 살아가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며 두 아들이 경찰생활을 하면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을 강조하며 “근무 중 어렵고 힘들 때도 많겠지만 사명감을 가지고 잘 이겨내길 바란다.”며 격려했다.
첫째아들인 박지상 순경은 “존경하는 아버지를 따라 저와 동생이 함께 같은 경찰관으로 또 같은 경찰서에 근무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신뢰받는 삼부자 경찰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


손중모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20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