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1 오후 07:06: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침체된 구미공단, 과거 명성 되찾나

공간 50주년 기념행사 열고 100년의 비전 제시
“한국경제산업의 ‘심장’으로 새롭게 도약” 다짐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8일
↑↑ 구미공단 5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18일 구미코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장세용 구미시장을 비롯한 국회, 지역경제관련 단체,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해 공단 50주년을 축하했다.
[경안일보=김구동 기자]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단지이자 대한민국의 경제의 심장역할을 해온 구미공단 5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18일 구미코에서 개최된 가운데 대내외적 경기불황으로 활력을 잃어가는 구미공단을 되살리기 위해 제시된 새로운 도약 100년 비전이 구미경제를 회복하는 전환점이 돼 과거 수출산업의 전초기지이자 제조업 메카로의 명성을 되찾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원동력인 구미공단 50년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미래 50년 재도약을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장세용 구미시장을 비롯한 국회, 지역경제관련 단체,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해 공단 50주년을 축하했다.
또 산업발전의 중추 역할을 담당해온 기업인과 근로자의 노고를 치하하고 지역의 최대현안사업인 구미 국가5단지(하이테크밸리) 분양활성화 등 향후 50년 새로운 공단 도약을 다짐하는 비전도 제시됐다.
구미공단은 1969년 첫 삽을 뜬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단지이자 대한민국의 경제 심장역할을 해왔다.
농업중심 지방소도시인 구미가 글로벌 전자산업도시 및 대한민국의 수출경제발전을 주도하고 국토균형발전에도 기여해 우리나라 산업경제 발전을 이룩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혹독한 경제위기와 불황속에 국내 1,2위 기업인 삼성과 LG 등 대기업과 협력업체들이 베트남과 중국 등지로 빠져나가면서 침체 일로를 걸으면서 구미공단은 현재 활력을 잃어가 과거 대한민국 수출기지로서 국가경제를 이끌던 명성을 되찾기 위해 50년간 축적된 산업기술 노하우등을 토대로 잠재력을 발휘해 대구·경북 도약의 전진기지로 새롭게 도약시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특히, 공단 역량강화와 미래산업구조 재편을 위한 경북 전자산업 혁신 5대전략사업(5G테스트베드, 홀로그램기술개발사업, 스마트홈케어가전사업, 중소기업형 시스템반도체클러스터, 구미ICT연구개발특구추진), 미래형산단을 반영한 구미 스마트산업단지조성, 기업친화 및 고용창출 중심형인 경북형일자리와 연계해 100년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이런 가운데 최근 구미산단 5단지(하이테크 밸리)의 분양률도 높아지고 ‘구미형 일자리 사업’으로 대기업 유치의 물꼬가 터이고 ▷5G 시험망 기반 테스트베드 구축(198억원) ▷5G 연구개발사업(100억원) ▷홀로그램 기술개발사업(1천817억원) ▷LG화학의 배터리 양극재 생산공장 건립 등으로 구미경제에 큰 활력소로 작용해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맞고있다.
경북도와 구미시도 이를 계기로 지역경제를 다시 일으키고, 대한민국 산업단지의 롤모델로 제2의 도약을 위한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지사는 그동안 산업발전의 중추 역할을 담당해온 기업인과 근로자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반세기동안 묵묵히 맡은 역할을 수행한 근로자와 기업체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구미공단의 재도약을 위해 함께 뛰어 새로운 도약의 희망을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8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구미공단 50주년축하행사 경안일보
관련기사()
수출전진기지로 반세기 … 구미공단, 100년 도약 시작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