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1 오후 07:06: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국군의 날 행사, 공군 전투비행단서 첫 거행…F-35A 선보일까

10월1일 대구기지 개최, 열병식 대신 첨단무기 동원
F-35A 스텔스기 첫 공개 가능성…강한국군 위용 과시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8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이 창군이래 처음으로 대구에 있는 공군 전투비행단에서 열린다.
군이 첨단 항공 전력을 공개할 계획이어서 F-35A 스텔스 전투기가 일반에 첫 선을 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국방부는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10월1일 오전 대구 공군기지에서 거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2017년부터 각 군의 상징성을 고려해 국군의 날 기념식 장소를 정해왔다. 지난 2017년 69주년에는 경기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 작년 70주년 전쟁기념관에 이어 올해는 대한민국 영공방어의 핵심 작전기지인 대구 공군기지를 개최 장소로 정했다.
국군의 날 기념행사가 공군 전투비행단에서 거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3년 65주년 국군의 날 행사가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바 있지만 서울공항은 전투비행단이 아닌 제15특수임무비행단이 주둔해 있다.
기념행사를 공군 전투비행단에서 열기로 한 것은 각 군 전투부대 상징성을 고려하고 지상군에서 해·공군 중심으로 전력을 증원하겠다는 현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올해 기념식은 국민과 함께하는 '강한국군'을 주제로 각군 기수단과 사관생도가 참가한 가운데 국민의례, 훈·표창 수여, 기념사, 기념영상, 공중전력 기동, 블랙이글 축하비행 순서로 진행된다.
국방부는 국민과 함께 나라를 지키며 성장·발전해 온 국군을 격려하고 축하하는 날인만큼 대구·경북지역 학생과 시민, 보훈단체, 예비역 등 2300여명을 초청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어떠한 전방위적 위협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강한국군의 모습을 보여주면서도 대비태세 유지에 문제가 없도록 대규모 병력과 장비를 동원한 전시성 시범 등은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국군의 날 행사에는 11전투비행단에 배치된 공군 주력 F-15K 전투기를 비롯해 항공통제기 피스아이, 육군 아파치 공격헬기, 해군 작전헬기 등 공군이 현재 운용 중인 항공기와 무기체계 등이 동원될 예정이다.
특히 육·해·공군을 대표하는 핵심 전력과 공중자산이 일반에 공개할 계획인만큼 공군이 올해부터 도입하기 시작한 F-35A 스텔스 전투기를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군 관계자는 "행사 준비에 따른 장병들의 피로도를 최소화하고 평시 임무수행 태세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국민들이 강한 국군의 위상과 능력을 실감하고 안심할 수 있도록 가용한 대표전력자산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은 또 기념식 이후에도 국민과 함께하는 '강한국군'의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 지상군페스티벌(10월2~7일), 서울국제항공우주·방위산업전(ADEX·10월15~20일),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10월22~25일) 등 다채로운 행사도 마련했다.
한편 국방부는 행사 당일과 예행연습이 진행되는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대구 공군기지 주변에서 항공기 기동 등으로 인한 소음 발생이 예상돼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8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