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7 오후 05:08: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경주 외동 불법폐기물 창고 화재...5000t 전소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4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13일 오전 10시께 경북 경주 외동읍 개곡리의 불법 폐기물을 보관하던 D포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창고에 쌓여있던 비닐, 플라스틱 등 생활 폐기물 5000t이 전소됐다. 인명 피해는 없다.
불이 나자 소방차 27대와 소방대원 138명이 동원됐고, 화재가 발생한 지 9시간이 흐른 현재 잔불을 정리 중이다.
경주소방서 관계자는 "추석을 맞아 서울에서 내려온 성묘객이 화재 현장을 발견하고 신고했다"며 "폐기물에 불이 계속 옮겨붙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4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