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1 오후 01:28: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동해 수호훈련`에 日 강력 반발…정부 ˝독도는 우리 영토˝

日정부 "다케시마는 우리 영토…훈련 받아들일 수 없어"
외교부 "독도는 역사적으로 명백한 고유의 영토" 일축
해군, 훈련 규모 증강하고 영상·사진 언론에 공개 예정
日언론, 훈련 소식 신속보도…한일관계 추가 악화 전망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25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정부가 일본 정부가 우리 해군의 '동해 영토수호훈련'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항의한 일본 정부에 대해 "독도는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고 일축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25일 일본 정부는 외교 경로를 통해 우리 정부에 "다케시마(독도의 일본 명칭)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훈련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없다"고 항의했다.
외교부는 이와 관련 "일본 측이 외교 경로를 통해 우리 측의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대해 항의해 왔으나, 우리는 이를 일축했다"고 밝혔다.
이어"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바,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앞서 해군은 매년 상·하반기 정례적으로 실시하던 '독도방어훈련'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칭을 바꿔 25~26일 실시한다고 밝혔다. 훈련에는 해군, 해병대, 해경, 공군, 육경과 함께 육군 특수전 병력까지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칭을 변경한 만큼, 독도뿐 아니라 울릉도를 포함한 해역으로 작전반경을 넓히고, 훈련 규모를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례적으로 훈련 사진과 영상 등을 언론에 제공하기로 했다.
일본 언론들은 우리 해군의 훈련 발표 소식을 일제히 신속하게 보도하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지지통신은 한국 해군이 다케시마에서 방위 등을 상정한 군사훈련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고 전하고, 수출 규제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통보로 한일 갈등이 심화되고 있어 일본이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 역시 지소미아 파기에 이은 안보조치로, 한국에 대한 수출 관리 강화에 나선 일본에 반발하는 의미를 짙게 담고 있어 일본의 반발은 필연적이라고 보도했다. 또 한국이 일본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 일본에 이른바 백색국가 지정 제외 철회를 촉구하려고 하지만 일본이 응할 가능성은 희박해 한일 관계의 추가 악화가 불가피하다고도 분석했다.
산케이와 아사히신문도 교도통신 등을 인용해 한국 해군의 동해 영토수호훈련 돌입 발표를 속보로 전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2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