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4 오후 03:12: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첫 공판 출석 고유정 향한 시민들 ‘머리채 잡으며’ 분통 표출

시민들 법정서 “얼굴을 들라” 고성…재판장 협조 당부해
피해자 동생 “한 편의 소설 본 것 같다” 착잡한 마음 전해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전 남편 살해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12일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며 두 달 만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또다시 얼굴을 가리자 시민들이 고씨의 머리채를 잡으며 격앙된 감정을 표출했다.
고유정은 제주지법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이날 오전 10시께 201호 법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했다.
고유정은 이전과 같이 고개를 숙인 채 왼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법정에 들어섰다. 시민들은 고개를 들지 않는 고유정을 향해 “살인마”, “얼굴을 들라”고 고성을 외쳤다. 재판장은 원활한 재판 진행을 위해 방청객들에게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201호 법정 밖 복도에는 방청권을 받지 못한 시민들이 남아 재판 내용을 듣기 위해 기다렸다. 재판 중간 법정을 빠져나온 방청객이 고유정 측 변호인의 우발적 범죄라는 진술에 불만을 드러내자 시민들은 귀를 기울이며 함께 분노했다.
공판이 끝나자 시민들은 제주지방검찰청 뒤편 주차장에서 교도소로 가기 위해 호송차에 오르는 고유정의 모습을 보기 위해 대기했다. 일부 시민은 고유정을 찍기 위해 호송차 옆 공간까지 들어가 스마트폰을 들고 촬영을 시도했다.
하지만 고유정이 호송차에 오르며 이전과 같이 고개를 숙이고 머리카락으로 자신의 얼굴을 가리자 고성이 오갔다. 이어 출입구 주변에 있던 시민이 달려들어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당겼다. 고유정은 머리채가 잡혀 끌려다가 끝내 교도관들이 시민을 막아서자 간신히 호송차에 오를 수 있었다. 일부 시민은 호송차 창문을 두드리거나 가로막아서며 고성을 외치기도 했다.
공판이 끝난 뒤 피해자인 고(故) 강모(36)씨 유족들은 “한 편의 소설을 본 것 같다”며 착잡한 마음을 표현했다.
피해자 동생은 “피해자가 없다는 이유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하는 피고인 고씨 측 변호인에 대해 큰 분노와 좌절을 느낀다”며 “형님의 시신을 찾지 못해 죄책감 속에 살고 있다. 형님의 명예를 되찾고 고씨가 극형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 동생은 “앞서 사임한 변호인단은 고유정이 피해자와 유족에 대한 사죄가 우선이라는 말과 함께 사임했다”며 “사임했던 변호사가 재판 준비과정에서 조언했다면 어떠한 사죄가 있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피해자 측 변호를 맡은 강문혁 변호사는 “피고인 고유정 측 변호인은 정상적인 방법으로 변호하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없어 이번 재판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려는 의도가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 측 변호를 잘 생각해보면 객관적인 증거들과 모순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피고인 측은 감형받기 위해 피해자를 공격하고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피고인 고유정 측 변호인은 “지금 드릴 말이 없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한 뒤 급하게 법원을 빠져나갔다.
고유정 사건의 다음 공판일은 변호인의 요청에 따라 일주일이 미뤄진 9월2일 오후 2시에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속행된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가장 많이 본 뉴스
11월 자동차 생산·판매·수출 감소…친환경차 수출은 `역대 최대`
안동 강남초 화재.....학생·교직원 6명 연기흡입
소방청 예산 2011억 확정…정부안보다 160억 증액
계명문화대,‘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 2명 합격’쾌거
대구경북 대체로 맑음 아침 영하권.....찬바람 `쌩쌩`
내년도 `줬다 뺏는` 기초연금…국회, 저소득 노인 또 울렸다
“포항지진특별법 통과는 언제?”… 정치불신만 팽배
상주-영천고속도로 양방향서 블랙아이스로 차량 30여대 충돌.......사상자 20여 명 발생
김현기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출판기념회 갖고 총선 출마 공식화
소비자 80% ˝7월 이후 일본제품 안샀다˝...먹거리 비중 가장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