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8 오후 04:31: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지원위원회 오늘 첫 회의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07월 11일
[경안일보=장영칠 기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이 급물살을 타고 있지만 풀어야 할 과제도 적지않아 경북도와 대구시, 이전 예정 후보지역 지자체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본격적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역 지원을 위한 위원 위촉과 주변지역 범위를 심의할 지원위원회가 12일 열린다.
이번 회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을 연내로 확정한다는 결정 이후 열리는 첫회의로, 지원사업과 지원금액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서울청사에서 머리를 맞댈 이번 회의에서는 먼저 대구 군 공항(K-2)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를 열어 위원을 위촉하고 경북도와 대구시 국방부가 참석한 가운데 이전사업 추진현황과 향후 계획을 보고한다.
지원위 위원장은 국무조정실장이, 간사는 국방부 차관이 맡고 경북지사, 이전 후보지인 군위·의성군수, 관계부처 차관, 학계와 전문연구원으로 구성된 9명의 민간위촉 위원 등 22명으로 구성한다.
이날 위원들은 대구 군 공항(K-2) 이전 주변지역 범위에 관해 먼저 심의를 할 예정이다.
이전 주변지역을 전투기 등 군용기가 유발하는 소음영향도를 기준 삼을 것인지 해당 지역 전체로 정할지의 여부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전 주변지역에는 지원사업, 지원특례가 적용되고 기준 여하에 따라 지원사업 규모가 달라지는 만큼 해당 지자체 역시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사업은 최소 3천억원으로 주민을 위한 복리증진 사업, 기반시설 건립, 지자체 희망사업 등으로 추진될 에정이지만 이전 지역 사회는 7~8천만원을 예상해 이점도 풀어야 할 과제다.
때문에 이날 회의는 지원위 구성을 중점으로 하고 예민한 지원사업과 지원범위 등은 추후 2차 회의에서 재 논의될 가능성인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와 대구시, 이전예정지 관계자들은 “오는 8∼9월 중 주민 공청회 등을 열고 이전지역 지원계획에 대한 지역 의견을 수렴하고 뜻을모아 최종 지원계획을 수립한다”방침이다.
이전부지 선정위는 선정 절차·기준을 마련하고 이전 후보지 주민투표, 지자체장 유치 신청 등을 거쳐 연내 최종 이전지를 정할 계획이여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의 공은 사실상 이전 후보 예정지역으로 넘어가 이전 후보 지역사회의가 어떤 조율방안을 내놓을지 귀추가 쏠리고 있다.
장영칠 기자 ga7799@gailbo.com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07월 11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