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0 오후 02:30: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대구·경북, ‘가장 가보고픈 여행지’ 만든다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선포로 경제 활성화
풍부한 관광자원으로 국내·외 관광객 집중 유치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09일
↑↑ 대구와 경북이 손잡고 지난 6~ 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관광박람회인 2019서울국제산업관광박람회서 ‘2019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안일보=김구동 기자] 경북도가 대구시와 함께 ‘2019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를 개최하고 국내·외 관광객 집중 유치에 나섰다.
‘2019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는 지난 6~ 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관광박람회인 2019서울국제산업관광박람회(구.한국국제관광전)에서 개최됐다.
‘2019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는 대구·경북 관광분야 상생발전의 일환으로 대구경북 통합 관광 홍보관을 운영해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관광자원의 보고(寶庫)라 할 수있는 대구·경북 지역의 매력적인 관광지와 관광 상품을 집중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람회 개막식과 더불어 ‘오~소!(Oh! So!) 대구·경북’을 슬로건으로 정하고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선포식도 열어 내년도 대구·경북 관광의 해 임을 널리 알림과 동시에 경북은 신라·유교·선비문화 등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전통문화를 활용한 관광객 유치와 대구는 근대문화 유산과 팔공산의 자연생태 자원, 우수한 의료분야를 활용한 관광객 유치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이와 연계해 대구경북 통합 관광홍보관에서는 대구경북으로 여행을 떠난다는 주제를 바탕으로 대구·경북 ‘스탬프 투어’행사를 갖는 한편 대구·경북의 주요 야경을 주제로 한 특별 전시관, 주요 관광지를 사계절로 나눈 포토존으로 전시관을 구성해 관람객들로 하여금 대구·경북의 대표 관광지를 다양하게 보고 느낄 수 있도록 해 대구·경북에 이런 아름다운 관광지가 있는 줄 몰랐다는 찬사를 자아냈다.
또한, 대구·경북에서는 지역 관광관련 업체들이 박람회에 참가해 지역의 다양한 관광 상품을 홍보하고 여행상품할인 판매관(B2C)도 운영해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으며 지역의 특색 있는 공연과 다채로운 체험 이벤트를 함께 열어 관람객들에게 재미와 흥미를 더했다.
특히 경북도가 마련한 ‘에밀레 쇼케이스공연’, ‘안동 퓨전탈춤’공연, ‘예천의 활쏘기 체험’, ‘엄마 까투리’캐릭터를 활용한 휴대폰 거치대 꾸미기 등 체험 이벤트는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대구시도 ‘김광석노래 버스킹’,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뮤지컬 갈라쇼’공연과 ‘청사초롱 만들기 체험’등의 다양한 체험 이벤트로 홍보관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경북도와 대구시는 이번 박람회와 연계해 대구·경북 관광지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제고하고 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해외 인바운드 여행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지역의 대표 관광지를 둘러보는 ‘대구경북 사전답사 여행(팸투어)’도 진행해 대구·경북의 멋과 아름다움을 널리알려 대구·경북을 가장 가보고픈 여행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2019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를 계기로 대구·경북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관광상품 개발과 홍보에 주력하는 한편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시작으로 대구·경북이 대한민국 국제 관광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광산업을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는 관광의 시너지 효과를 살려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과 도시 브랜드 이미지도 높혀 나가겠다는 야심찬 포부도 전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09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대구경북 관광의 해 경안일보 관광객 집중 유치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