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26 오후 02:13: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뉴스 > 사회

대구 사교육비 증가, 전국 최하위 수준

<통계청 지난해 사교육비 조사 발표>
2017년 比 1% 증가 수준
전국 평균 증가액 7.4%
고등학교 경우 전국 평균 13%
학원비 안정화 정책 한 몫 평가

손중모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4일
[경안일보=손중모 기자] 대구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2017년 대비 3천 원이 증가(1.0%↑)한 30만3천 원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사교육비 증가액이 2만 원(7.4%↑)인 것에 비하면 6배 이상 낮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12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8년 사교육비 조사 결과 밝혀졌다.
조사에 따르면 대구 학생 사교육 참여율은 2018년 73.7%로 전년 수준(73.6%)과 동일한 수준을 보였다.
2017년 대비 사교육 참여율 증가는 사교육비 조사 결과 발표 대상인 17개 시도 중 최하위 수준(15위, 0.1%p↑)으로 낮게 나타났다.
학교급별 사교육비를 보면, 초등학교 27만7천 원(7천 원↓), 중학교 33만2천 원(2만7천 원↑), 고등학교 31만8천 원(전년 동일)으로 중학교 사교육비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초등학교는 소폭 감소했다.
특히 고등학교의 경우, 전국 평균 고등학교 사교육비가 32만1천 원으로 대폭 증가(3만7천 원↑, 13.0%↑)한 반면 대구는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전국 대비 2018년 대구 학생 사교육비 참여율 증가폭이 적은 원인은 대구시교육청의 학원비 안정화 정책에 따라 대구 학원 및 보습교육 물가상승률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2017년 2.64%였던 대구의 학원 및 보습교육 물가상승률은 2018년 1.66%로 안정화 됐다.
또한, 초등학교에서 학부모의 불안감을 발생시켰던 과정중심평가, SW교육, 생존 수영 등 예체능 교육에 대한 학부모의 인식이 개선되며 사교육비와 사교육 참여율 감소를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단, 대입 제도의 혼선으로 인해 선행을 위한 중학교 사교육비는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대구시교육청은 중학교 자유학기제 교과 수업의 양적 감소를 질적 향상으로 보완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도 있다.
이와 함께 사교육비 절감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운영비 지원 예산 32억 원을 편성했다. 또 수요자 중심 및 맞춤형 교육 지원을 통해 사교육 수요를 공교육 시스템으로 흡수하기 위한 방안을 다양하게 모색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2018 KEDI 교육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학부모가 사교육을 시키는 가장 큰 이유는 심리적 불안 및 선행학습을 위해서임을 알 수 있다”라며 “대구시교육청은 사교육 불안감에 흔들리는 학부모님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사교육 없는 학습 실천 우수사례 발굴 등 학부모 인식 개선과 함께 공교육 질적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


손중모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4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