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7 오전 08:06: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구미형 일자리’, 구원투수 될까?

대기업 유치와 구미형일자리 토론회, 국회 의원회관서 개최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0일
↑↑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실에서 열린 ‘대기업 유치와 구미형 일자리 토론회’에서 참석 패널들 중 김영화 경북대교수가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권 국회의원실 제공)
[경안일보=김구동 기자]

김부겸 장관·김현권 의원, 경북도·구미시, 한국노총 구미지부 주최
“구미 경제 심각”… 정부·정치권 참여 ‘구미형 일자리’논의
김 의원 “노·사·민·정 협력 속 성공을 위해 최선의 역할 다할 터”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인적 잠재력 풍부, 당차원서 적극 지원”

구미지역 경제가 심각한 위기 상황이다.
실업률은 이미 2016년도 상반기 기준 5.8%로 전국 최고수준을 기록했다.
2018년 상반기 실업률은 5.2%로 경북 최고 수준이다. 청년인구도 감소하고 있다.
2013년 17만4천226명이던 청년인구는 2018년 15만9천926명으로 연평균 1.7%의 하락율을 보이고 있다.
게다가 최근 SK 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무산 등으로 지역 분위기마저 가라앉아 끝이 보이질 않는 심연을 헤매는 형국이다. 지역민들 사이에선 이대로 가다간 돌이킬 수 없는 지경까지 갈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구미 살리기가 지역 우선과제로 떠오르고 있으며 정치권의 관련 움직임도 다양하다.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대기업 유치와 구미형 일자리 토론회’도 이런 움직임 가운데 하나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김현권(구미을 지역위원장)과 구미시, 경상북도, 한국노총 구미지부가 공동 주최했다.
지난 1월 지역과 결합된 상생형 일자리의 첫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가 첫 발을 내디뎠다. 이를 계기로 각 지자체마다 지역형 일자리 모델 만들기에 나서고 있다.
구미시의 경우 지역상생 일자리협의회를 조직해 ‘구미형 일자리’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지방소멸 위기 돌파를 위한 기업 및 시민 역량 결집에 나서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구미형일자리 모델의 발전, 안착을 위해 주도적인 노력과 협력을 모으는 시작점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현권 의원은 “구미형일자리는 일자리와 복지, 문화, 삶이 어우러지는 명품도시로 가는 첫단추”라며 “노·사·민·정이 협력하고 시민이 주인이 되는 구미형 일자리의 성공적 탄생을 위해 역할을 다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금은 구미가 처한 극심한 고용난과 일자리 격차를 완화할 수 있는 질적 성장이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구미형일자리 성공을 위한 내재적 동력을 만들겠다”라고 의지를 피력했다.
김동의 한국노총 구미지부 의장은 “구미 경제가 무척 어렵기 때문에 노사상생의 노력으로 구미형일자리를 성공시킨다면 노동자 뿐만 아니라 구미시 자영업자 등 구미전반의 경제가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부겸 장관은 서면축사를 통해 “”기탄없는 의견 교환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를 한 단계 넘어설 수 있는 지역발전 모델이 탄생하고, 국가 경제도 다시 활력을 찾을 수 있는 첫 걸음이 되길 바란다”라며 토론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토론회에 참석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축사를 통해 “구미는 산업도시의 잠재력과 인적 자원이 많기 때문에 지역상생형 일자리를 성공시킬 수 있다”라며 “당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으로서 확실한 지원을 하겠다”라며 “5공단 문제는 민주당이 책임지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지원의지를 피력했다.
자유한국당 백승주(구미 갑) 의원은 “구미시민을 만나면 살려달라고 호소한다”라며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지방균형발전을 위해 법안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구미시 발전을 위한 제도개선과 정책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토론회엔 지역균형발전과 구미형일자리를 위한 추진과제 등 다양한 논의를 위해 학계 여러 교수들과 전문가가 참여했다.
김미희 대구대 교수이자 국가균형발전위 교육인재양성분과 위원은 구미의 산업공동화 사례를 소개하면서 “경북의 전자부품·휴대용전화기·LCD 생산량이 전년 동월 대비 7.3%로 하락세”라고 밝혔다.
모바일, 디스플레이, 신재생에너지, 2차 전비분야 등 구미 주력산업이 대기업의 해외생산 확대, 수도권 규제완화로 심각한 리스크에 직면했다는 반증이다.
김 교수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선 물리적 인프라뿐만 아니라 교통, 문화, 주거, 복지, 의료 등 삶의 질 시스템 구축 필요성을 역설했다. 또 “고부가가치 일자리를 만들려면 지역에서 좋은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라며 “이를 위해선 지역 인적자원 개발 로드맵 마련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희 금오공과대 교수는 독일의 자동차 기업 해외 이전 공동화 대응책을 소개했다. 볼프스부르크와 하노버에 신공장을 설립해 기존 근로자보다 20% 낮은 임금으로 정규직 근로자 5천 명을 신규 채용한 독일 아우토 5000프로젝트 사례를 발표했다.
구미시는 일자리 창출효과가 크고 지속가능성이 높은 파트너 기업을 물색한 후 대상 기업에 '구미시 지역상생 일자리모델'을 설명하는 과정을 거쳐 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기업이 선정되면 전문연구기관의 연구용역 수행과 각종 제도 정비를 통해 '구미시 지역상생 일자리 모델'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0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