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2-18 오후 03:3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뉴스 > 사회

경북도, 신수출시장 개척 올인

美中日 수출확대 강화, 신남방·신북방정책 연계
30여 사업, 300여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 지원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
[경안일보=김구동기자] 경상북도가 올 해 통상분야 핵심시책 중 하나인 신(新)남방 및 신(新)북방 시장개척을 위해 2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서고 있다.
무역사절단 파견, 전시박람회 참가, 바이어초청 상담회, 비즈니스센터 및 공동사무소 운영 등 30여 사업, 300여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정부 신북방정책은 에너지, 물류, 수산, 철도, 항만 등 다양한 분야의 경제·정책적 협력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또 신남방정책은 아세안과 인도와의 정치·경제 협력관계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 4강 국가 수준으로 발전·성장시키기 위한 것이다.
신남방·신북방지역으로의 시장개척을 활용해 미·중 무역분쟁과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어려운 대외무역 환경의 파고를 넘어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한 새로운 수출동력 마련에 주력할 계획이다.
먼저, 신남방정책과 연계해 아세안국가를 비롯한 인도시장으로 중소기업의 진출을 도모한다. 이와 함께 현지 온·오프라인 지원시스템을 구축, 현지시장의 새로운 구매자 발굴을 통해 수출증대를 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17일부터 호주 시드니와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자카르타지역을 대상으로 신남방시장 개척을 위한 첫 무역사절단을 파견한다. 이를 시작으로 방콕, 싱가포르(3월), 뉴델리, 뭄바이, 벵갈루루(4월), 호치민, 자카르타(7월), 프놈펜, 양곤, 마닐라(11월) 지역을 대상으로 모두 5차례 통상사절단을 파견한다.
또한, 뉴델리자동차부품전시회(2월)를 시작으로 베트남 한국우수상품전(6월), 필리핀 한국우수상품전(6월), 호치민기계전시회(7월), 방콕소방안전박람회(10월), 자카르타산업기계전(12월)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경북도 우수상품전(6월, 50개사)은 한-필리핀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대규모 전시홍보 및 판매행사를 병행·추진한다. 경북도 우수상품의 현지진출을 지원한다. 아울러 베트남 호치민내 유력바이어 초청(6월, 바이어 50명)을 통해 한류열풍을 활용한 현지시장 개척에 나선다.
인도시장개척을 지원하기 위해선 무역사절단 파견 외에도 현지시장 개척을 위한 시장조사, 바이어 발굴, 컨설팅에 나선다. 여기에 온·오프라인 수출마케팅을 지원할 수 있는 경북도 비즈니스센터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대구·경북 공동사무소 개소(6월)를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하반기부터 대구·경북 지역소재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 및 수출증대를 지원한다.
신북방시장 개척을 선도하기 위해 러시아 및 CIS지역을 중심으로 한 무역사절단 파견(3월, 4월), 모스크바자동차부품박람회(8월), 제2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연계 통상사절단 파견(9월), 러시아 대형유통바이어초청상담회(10월)를 개최한다. 또 블라디보스토크 지역내 온·오프라인 안테나숍을 구축해 식품, 화장품, 생활소비재 등을 중심으로 러시아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 이를 지원할 수 있는 경북도 러시아 해외사무소 개설도 진행할 계획이다.
중국지역 수출확대를 위해 5월 시안, 닝사지역 대상 통상사절단을 시작으로 9월 정저우, 창사, 상해 무역사절단에 이어 11월 우한 난징, 광저우지역 중심 시장개척을 추진한다. 3월 중국화동 상품수출입교역회를 시작으로 광저우미용박람회(4월), 광저우수출입교역회(4월, 10월), 홍콩소비재전(4월), 홍콩식품전(8월), 홍콩전자전(10월), 상해섬유기계전(11월), 상해자동차부품전(12월)을 추진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미국, 중국, 일본 등 전통적 수출시장에 대한 수출확대를 강화하고, 정부 신남방·신북방정책과 연계해 매년 연 7% 정도의 경제성장과 연 15% 정도의 소비성장을 보이는 신남방시장에 대한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라며 “러시아를 넘어 몽골, CIS 국가 등 유라시아시장을 아우르는 신북방시장 개척에도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